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491 0432019052452691491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역대 최악' 작년보다 더 일찍 온 폭염…주말까지 계속 된다

글자크기

경북 영천 35.9도, 서울 33.4도 기록


<앵커>

오늘(24일) 참 더웠습니다. 서울 기온이 섭씨 33.4도까지 올라가면서 역대 가장 더웠던 지난해보다도 1달 빨리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경북 영천 기온은 섭씨 36도까지 다가섰는데 이런 때 이른 폭염은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햇빛을 가려보고 휴대용 선풍기를 틀어봐도 불볕더위가 가시지 않습니다.

도로에서는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아스팔트 온도는 50도를 넘어갑니다.

분수대를 뛰노는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김소현/대전 유성구 : 너무 덥고 왜 긴 소매를 입었나 후회되고, 반소매 입어도 더울 거 같아요.]

지난해 2명이 폭염으로 숨졌던 대구에서는 남녀구분 말고 양산을 쓰자는 이색 운동이 펼쳐졌습니다.

[양산이 최고! 최고! 최고!]

[강호윤/대구시 자연재난 과장 : (양산을 쓰면) 온도를 7도 정도 낮추고 체감온도를 10도 정도 더 낮춰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오늘 경북 영천이 폭염경보 수준인 35.9도까지 올랐고 포항 35.1도 강릉 34도, 전주 32.4도, 서울 33.4도를 기록했습니다.

제주도도 관측 사상 처음으로 5월 기온이 33도를 넘는 이상 고온 현상이 관측됐습니다.

뜨거운 햇빛 때문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오존 주의보가 발령됐고, 수도권과 충청, 호남, 경남은 미세먼지 농도까지 '나쁨' 수준으로 올라 숨쉬기도 불편했습니다.

내일도 서울 기온이 32도, 대구 34도까지 오르는 등 주말 동안 불볕더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월요일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때 이른 여름 더위가 물러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설치환·최상보 TBC, 영상편집 : 이소영)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