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323 0722019052452691323 01 0101001 6.0.7-RELEASE 72 JTBC 42284279

MB 정부 인사도 강효상 비판 가세…"국익 해치는 범죄행위"

글자크기

민주당, 강효상 검찰 고발…"면책특권 대상 아니다"

보수 진영서도 잇따라 강효상 비판 목소리



[앵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국민의 알권리를 주장하고 있지만 강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24일)은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에서 일했던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이 나서 "국익을 해치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치적으로 유리한 것이라도 외교 기밀을 폭로하는 것은 국익을 해치는 범죄 행위이다"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처럼 한·미 정상간 대화를 유출한 것은 '범죄'라고 정의내렸습니다.

한국당에도 강 의원을 두둔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강 의원의 출당을 선택"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어제 한국당 소속 윤상현 외교통일위원장이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한 데 이어 보수 진영에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것입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가세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국가안보에 직결되는 사안으로 이것을 외부에 유출한다는 것은 사실상 간첩행위와 다를 바 없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강 의원을 고발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통화 유출을 넘어서 국익을 유출한 문제이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생각입니다.]

민주당은 강 의원의 행동이 "면책 특권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강 의원이 공개한 것은 '기밀'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임소라, 손준수, 박영웅, 최다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