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1294 0722019052452691294 01 0101001 6.0.7-RELEASE 72 JTBC 0

'기밀 무단열람' 더 있다…외교부, 다른 외교관 2명도 징계 검토

글자크기


[앵커]

한·미 정상의 통화내용이 유출된 사건을 두고 정치권의 파장이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외교상 기밀누설죄를 적용해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며 강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회의원 면책특권 대상도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또 외교부는 강 의원에게 외교기밀을 누설한 의혹을 받고 있는 K씨 말고, 주미한국대사관에서 일하는 다른 외교관 2명에 대해서도 징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음 주 소환되는 K씨에 대해서는 형사상 고발 조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먼저 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외교부는 워싱턴 내 주미한국대사관에서 벌어진 외교상 기밀누설 의혹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그 결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누설한 의혹을 받고 있는 K씨 말고도 다른 외교관 2명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사람은 3급 비밀로 분류되는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열람할 권한이 없는데도 이를 복사해 무단 열람한 부분이 문제가 됐습니다.

다만 두 사람은 K씨와 달리 이를 외부에 누설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외교부는 다음 주 국내로 소환되는 K씨 등을 신속하고 엄중하게 문책한다는 방침입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국가기밀을 다루는 고위공직자로서 있을 수 없는 기강해이와 범법행위가 적발됐습니다.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 부끄러운 사건입니다.]

K씨에 대해서는 형사상 고발 조치를, 한국당 강효상 의원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진, 김미란,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