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90734 0032019052452690734 01 0106004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파병끝 환영행사서 끊긴 밧줄맞고 숨진 20대병장…"늘 솔선수범"

글자크기

해군 "유족과 장례절차 논의 중…순직 처리 여부 검토 계획"

연합뉴스

'홋줄' 사고로 아수라장 된 최영함 선수 갑판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한 직후 갑판에서 같이 작업 중이던 군 관계자들이 부상자들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2019.5.24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파병 임무를 마치고 복귀한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에서 갑자기 끊어진 홋줄(밧줄)에 맞아 전역을 불과 한 달 남기고 숨진 20대 병장은 군 생활을 솔선수범해 승조원들 사이에서 신망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4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정박을 위해 부두와 연결한 밧줄인 홋줄이 갑자기 끊어졌다.

이 사고로 당시 갑판에서 홋줄 장력을 맞추는 작업을 하던 최모(22) 병장이 끊어진 홋줄에 맞아 얼굴을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주한 미 해군에 근무하는 아버지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군 복무를 동경해온 최 병장은 대학에 입학한 뒤인 2017년 8월 해군에 입대했다.

그는 같은 해 10월 말 최영함에 전입한 뒤 전역 직전까지 함정에서 근무하는 것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병 나가려고 함장과 직접 면담까지 해 본인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최 병장은 복무 과정에서 늘 성실하게 업무를 맡는 등 승조원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얻었다.

이날도 최영함의 최선임 수병으로서 파병을 끝내고 다른 승조원 30∼40명과 함께 홋줄 장력을 조정하는 마무리 작업을 하던 중 참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군 측은 최 병장 유족을 위로하며 유족 측과 장례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어려운 일에도 늘 앞장서는 모습을 보인 최 병장에 대한 주변의 신망이 두터웠다고 한다"며 "유족과 장례절차를 마치는 대로 순직 처리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파병을 끝내고 복귀한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가 진해에서 열린 가운데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부두에 연결된 홋줄이 갑자기 끊어지며 숨진 최 병장 외에 20대 상병 3명과 30대 중사 1명도 다쳤다.

해군은 홋줄 상태 불량 또는 작업상 과실 여부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