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9126 0032019052452689126 04 0401001 6.0.5-RELEASE 3 연합뉴스 0

세계최고봉 에베레스트의 긴 대기줄…등반객 죽음으로 내몬다(종합)

글자크기

AFP "정상 부근 정체로 총 7명 사망…오래 기다리다가 탈진"

(서울·뉴델리=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김영현 특파원 = 높이 8천848m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매년 5월과 10월이면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기 위해 베이스캠프에서 대기하던 등반객들이 일제히 정상 공략에 나선다.

구르카 용병 출신의 네팔 산악인 니르말 푸르자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촬영해 공개한 사진은 사람들로 붐비는 에베레스트 정상의 5월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눈 덮인 바위산 능선을 따라 난 좁은 외길에는 정상에 오르려는 등반객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긴 행렬을 이뤘다.

7개월간 에베레스트 14좌 완등에 도전하는 전문 등반가인 푸르자는 당시 약 320명이 정상에 오르기 위해 줄을 서 있었다면서 산이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해발 8천m가 넘는 고지대에서 추위, 고산병과 싸우며 장시간 줄을 서서 기다리는 행위가 등반객의 목숨을 위협할 수 있다는 그의 경고는 현실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네팔 현지 언론을 인용해 최근 에베레스트에 도전했던 최소 3명의 사망이 정상 부근의 '등반객 정체'와 관련이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AFP통신도 24일 원정대와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정상 부근 정체로 인해 3명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 최근 총 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유타주 출신의 도널드 린 캐시(54)는 최근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사진을 찍던 도중 쓰러졌고, 셰르파에 의해 산 아래로 옮겨지던 중 숨을 거뒀다.

가이드 업체 파이오니어 어드벤처의 텐제 셰르파 회장은 산등성이에서 기다리던 캐시가 고산병을 호소하다가 죽었다면서 "그가 죽은 건 정상 부근의 정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기 위해 긴 줄을 늘어선 등반객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현지 일간 카트만두 포스트는 인도인 등반객 안잘리 쿨카르니와 칼파나 다스도 캐시와 유사한 상황을 겪으며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쿨카르니의 에베레스트 등정을 기획한 아룬 트렉스는 정상 부근의 등반객 정체가 그의 사망에 영향을 미쳤다는 견해를 밝혔다.

쿨카르니의 정상 도전을 도운 툽덴 셰르파는 "정상을 밟기 위해 또 그곳에서 내려오기 위해 오래 기다려야 했다"며 "그녀는 혼자 힘으로 내려올 수 없을 만큼 지쳤고 셰르파가 하산을 돕는 과정에 숨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도인 등반가 니할 바그완도 정상을 밟고 되돌아가다가 사망했다.

가이드업체 피크 프로모션의 케샤브 파우델은 AFP통신에 "바그완은 정체 때문에 12시간 이상 이동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탈진했다"고 말했다.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의 등반로 정체는 이미 오래전부터 지적되어온 문제다.

네팔 관광청 관리는 영국 일간 더 타임스에 "등반로 정체는 매년 제기되는 심각한 문제다. 총체적인 해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팔 당국이 너무 많은 등반객에게 에베레스트 정상 등반을 허용해준 것이 화근이라는 지적도 있다.

연합뉴스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를 사진에 담는 등반객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네팔 당국은 올봄 시즌 총 381건의 에베레스트 정상 등반을 허용했다.

등반객은 통상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는 셰르파를 동반한다. 따라서 날씨 등 조건이 정상 도전에 최적화하는 며칠 사이에 최소 750명가량이 좁은 외길에 몰릴 수 있다는 계산도 가능하다.

특수부대원 출신의 저명한 등반 가이드 해리 타일러(60)는 "세계 최고봉에 가기 위해 5만4천 파운드(약 8천100만원)나 지불하고도 준비가 안 된 아마추어 등반가들은 자신의 목숨을 안전하지 않은 등반 업체와 부패한 관리에게 내놓는다"고 개탄했다.

meolakim@yna.co.kr

c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