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8004 0292019052452688004 06 0603001 6.0.8-hotfix 29 OSEN 47407626

"K팝 인기 체감" NCT 127, 한국+미국 1위 향한 '슈퍼휴먼'의 포부(종합)[Oh!쎈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은애 기자] NCT 127가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금의환향했다. 이가운데 NCT 127은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1위를 하고 싶다며 더 열심히 달려나가겠다는 각오다.

NCT 127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 발매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타이틀 곡 ‘Superhuman’은 강렬하고 임팩트 있는 사운드가 인상적인 컴플렉스트로(Complextro) 장르의 곡이다.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재현은 “누구나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많은 분들이 에너지를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마크는 “팬분들에게 좋은 기운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했다”고 말하자 도영은 “대중성 있는 음악을 한다기보다는 우리의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피력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태용이 사회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쟈니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특히 NCT 127은 컴백에 앞서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에서 월드 투어를 펼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신곡 ‘Superhuman’ 무대를 선공개해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바다.

쟈니는 “이번에 제 시카고 고향을 다녀왔다. 연습생 때 장난으로 멤버들과 우리집에 가자고 했었다. 이번에는 진짜로 멤버들을 데리고 집에 갈 수 있게 됐다. 감정이 신선했다”고 털어놨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도영이 사회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유타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태용 역시 “시카고에서 하루는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캐나다가 고향인 마크는 “토론토, 벤쿠버 공연이 남달랐다. 오랜만에 캐나다를 간 것이었다. 공연을 한 것이 감사했다. 힐링이 됐다”고 회상했다.

유타는 “오사카도 다녀왔다. 콘서트를 하면서 NCT 127이 되게 좋다고 더 느끼게 됐다. 콘서트를 하며 우리가 탄탄하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고백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태용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재현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마크가 리듬에 몸을 맡기고 있다. /dreamer@osen.co.kr


뿐만 아니라 NCT 127은 ABC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 & 사라’,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등 미국 유명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신곡 무대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태용은 “데뷔 전 이런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투어를 하면서 감사하다라는 말밖에 안나왔다. 시즈니 여러분들께 감사한 마음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태일은 “후회없이 무대를 했다. 굉장히 뿌듯하고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도영은 “한국인으로서 출연하는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라 생각한다. 말이 안통해서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다양한 게임에 임하며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도영은 “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K팝이 정말 인기가 많구나라는 것을 실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랑에 힘입어 NCT 127은 자신감까지 상승한 모습이었다. 태용은 "아홉명의 멋있는 남자들이 무대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이면 반하지 않을 수 없지 않겠나"라고 자부했다. 도영은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다들 얼굴들이 난리가 났다. 유심히 봐달라"고 당부했다.

OSEN

[OSEN=최규한 기자]NCT 127 태용과 유타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쟈니는 "우리는 어벤져스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도영은 "어머님이 꿈을 크게 가지라고 했다. 집에 선인장 꽃이 다섯개가 피었다고 대박이 날 것 같다고 하셨다. 한국에서도 해외에서도 1등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한편 NCT 127은 5월 24일 방송되는 KBS2TV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25일 MBC ‘쇼! 음악중심’, 26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타이틀 곡 ‘Superhuman’ 무대를 선사, 한층 업그레이드된 NCT 127의 에너제틱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영상] 최재현 기자 hyun30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