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7616 0512019052452687616 08 08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택시갈등 해법…이찬진 "타다 측이 택시면허 사면 어떨까요"

글자크기
뉴스1

이찬진 전 한글과 컴퓨터 대표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한글과컴퓨터를 창업한 1세대 벤처사업가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택시업계와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타다 측에서 택시 면허를 매입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찬진 대표는 지난 23일 이재웅 쏘카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댓글로 "택시에 승차해 기사님께 여쭤보니 요즘은 면허 시세가 6500만원 정도라고 한다"면서 "타타와 같은 종류의 사업을 하려면 차량 대수만큼의 면허를 사면서 감차를 하면 좋을 듯 하다"고 밝혔다. 쏘카는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모회사다.

과거 서울시가 택시 면허를 사들이며 감차를 한 적이 있는데 전체적으로 국가 예산을 투입하려면 국회 승인을 거쳐야 하는 데다 국민들의 감정도 좋지 않을테니 직접적으로 승차공유형태의 사업을 하는 타다 측에서 택시 면허를 매입한다면 택시업계의 절박함도 해결하고 타다는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란 얘기다.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 측이 천 대 정도의 차량 운행에 필요한 면허를 매입한다면 650억원이 소요된다. 이 자금은 타다의 사업성을 본 투자자들로부터 충분히 마련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것이 이 대표의 추론이다. 정부가 재정을 투입할 필요조차 없기 때문에 국민의 갈등을 촉발할 요소도 없어지게 된다.

이 대표는 "(타다와 유사한 승차공유 서비스를 하려는) 카카오(모빌리티)도 새로 시작하려는 플랫폼 사업을 위해 천 대 정도의 차량에 필요한 면허를 매입하면 (두 업체를 합쳐) 1300억원 정도의 돈이 택시 기사님들에게 돌아가서 앞으로는 더 이상의 불행한 일을 예방하는 안전망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아울러 저 돈을 투자하는 분들에게는 사업의 안정성을 높이고 위험을 없애는 작용을 해 투자의 가치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택시 기사들 역시 면허를 파는 것에 그치지 말고 다양한 플랫폼 택시 사업에 면허를 '현물출자' 개념으로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이 대표는 역설했다.

그는 "공유경제 플랫폼은 앞으로도 계속 등장할 것인데 면허를 한번 팔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현물출자 형태로 공유경제 플랫폼 기업에 참여하면서 운전을 통해 일자리를 유지하게 된다면 더 나은 방법일 것 같다"고 말했다.

택시기사들이 현물출자 형태로 참여한다면 타다나 카카오와 같은 자금력이 있는 기업 뿐만 아니라 처음 출발하는 스타트업도 재원 마련에 부담을 느끼지 않고 많은 택시기사들을 소액주주로 끌어들여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승차공유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란 주장이다.

이에 대해 타다를 서비스하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는 "정부의 혁신성장본부장으로 재직할 때 정부가 택시 면허를 매입해 감차를 해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묵살당했다"면서 "택시 감차가 필요하다는데는 동의한다"고 수긍했다.
esth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