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5713 0232019052452685713 08 0801001 6.0.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MS의 화웨이 지우기…노트북·클라우드로 확산(종합)

글자크기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서 화웨이 노트북, 클라우드 소개 중단

윈도 지속 지원할 지에 대해서 고심하는 듯 '노코멘트'

자체 OS 개발한다 해도 중국 밖에서 팔기 어려울 듯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미국 블랙리스트로 촉발된 화웨이의 위기가 스마트폰에 이어 PC·클라우드로 확산될 조짐이다. 전 세계 1위 PC 운영체제(OS)·2위 클라우드의 주인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화웨이와의 관계에 대해 고심하고 있기 때문이다.


◆MS 온라인 스토어에서 사라진 화웨이 메이트북=23일(현지시간) 미국 CNBC 등에 따르면 MS는 최근 온라인 스토어에서 화웨이 노트북 '메이트북' 판매를 중단했다. 외신은 "메이트북 X 프로를 비롯한 화웨이 노트북이 모두 사라졌다"며 "검색조차 불가능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MS의 결정은 최근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MS는 화웨이에 PC OS 윈도를 지원하고 있는 상태다. 앞서 구글은 해당 지침에 따라 화웨이에 90일 후 스마트폰 OS 안드로이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윈도는 글로벌 OS 시장 내 점유율 80% 이상의 절대강자로 애플의 맥 외에 대체재가 없다. 화웨이는 물론 국내 업체인 삼성전자, LG전자 나아가 글로벌 상위 1위 업체인 HP도 윈도를 쓴다.


MS는 화웨이에 윈도 지원을 중단하는 것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미 온라인 스토어에서 화웨이 노트북 판매를 중단했고 미국 정부의 권고를 거부할 수 없다는 점에서 MS도 결국 화웨이와의 결별을 택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화웨이는 안드로이드와 마찬가지로 윈도를 대체할 '플랜 B'가 있다고 자신하는 상황이다. 리차드 위 화웨이 소비자부문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와 구글 안드로이드에 지속 전념하고 있으나 화웨이가 이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면 자체 OS를 사용하는 플랜B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는 이것을 원하지 않으나 다른 해결책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윈도가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OS인 만큼, 화웨이가 자체 OS를 탑재할 시 메이트북의 구매요인은 심각하게 저해될 것으로 전망된다. 안드로이드가 탑재되지 않은 스마트폰과 같이 내수 시장인 중국을 벗어나서는 원활히 판매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MS, 클라우드에서도 화웨이 지우기 나서=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 스택'을 소개하는 웹페이지에서도 화웨이와 화웨이 제품을 삭제했다. 이 웹페이지에는 애저 스택을 가동하는 서버와 장비를 생산하는 하드웨어 판매사들의 명단과 이들이 만든 제품들이 실려 있다. 당초 화웨이도 포함돼 있었지만 미국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이후 사라진 것이다.


한편 화웨이는 스마트폰·노트북·클라우드 판매 이전의 생산 문제에 봉착한 상태다. 하드웨어 두뇌가 될 부품을 공급하는 미국의 인텔·퀄컴과 반도체 설계업체인 유럽 ARM까지 비즈니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미국 IT 매체 와이어드는 "화웨이가 ARM의 설계도를 잃으면 완전히 끝장(it' s toast)"이라고도 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