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2646 0372019052452682646 06 0603001 6.0.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팝's현장]"팬 위해 헌정앨범 제작"..'55주년' 남진, 후배와 뿌리는 행복의 씨앗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남진/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남진이 55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그를 사랑하는 후배들이 모여 헌정앨범을 제작한다.

지난 1965년 서울플레이보이로 데뷔한 남진은 55년째 국민 가수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남진이 발표한 히트곡만 해도 셀 수 없을 정도로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남진은 '님과 함께'. '미워도 다시한번', '가슴 아프게', '둥지', '빈잔'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원조 국민 가수가 됐다.

남진이 55년째 트로트 가수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만큼, 그를 사랑하는 후배들도 넘쳐난다. 남진을 사랑하는 장윤정, 알리 등 10명의 후배가 남진을 위해 뭉쳤다. 남진의 히트곡들을 후배들이 불러 헌정앨범을 제작하고, 모든 수익금은 기부한다.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 라벤더홀에서 남진 '55주년 기념 헌정앨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남진과 함께 진성, 김승기, 김광진, 이자연, 서문탁이 함께해 축하해줬다.

먼저 대중음악인연합회 김광진 회장은 남진의 절친으로도 유명하다. 김광진 회장은 "가요 역사 100년을 보면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로 누굴 말하겠는가. 단연 남진이다. 곧 2020년이 다가오지 않나. 그때까지 단 한 번도 인기가 내려간 적이 없는 가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저희 때는 나이가 45세가 넘어가면 은퇴할 분위기였다. 그러나 남진은 55년이 지나도록 조금도 사그라지지 않는 가수이지 않나. 내 친구 남진이 생을 마감할 때까지 왕성한 활동을 했으면 좋겠다. 절대 가수 생활을 마감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고 말해 남진은 부끄러운듯 미소 지었다.

헤럴드경제

진성. 김승기. 김광진. 남진. 이자연. 서문탁/사진=민선유기자


후배 가수인 이자연도 대한가수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해 축사를 남겼다. 이자연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좋은 씨앗을 뿌리고 결실을 나눠주지 않나. 우리 모두는 남진 선배님의 노래처럼 선배님을 사랑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영광스러운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 가난한 시절부터 산업화 시대, 그리고 지금까지 남진 선배님은 끊임없이 노래하셨다.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주신 선배님이시다. 여러 장르를 넘나들고 피나는 노력한 원조 댄스 가수"라고 치켜세웠다.

끝으로 이자연은 "남진 선배님의 노랫말처럼, 국민들에게 행복의 씨앗을 뿌려주셨으면 좋겠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말이다"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업시켰다.

최근 TV조선 '미스트롯'에서도 레전드 가수로 출연해 트로트 열풍을 일으켰던 남진은 헌정 앨범을 통해 가요를 이끈다. 남진도 헌정앨범을 제작하는 경우는 자신이 처음이라며 기뻐했다.

남진은 "가요사에 헌정 앨범을 제작한 경우는 없었다. 후배들이 제 노래를 다시 불러주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이고 영광스러운가. 반세기 동안 다양한 팬들을 만났다. 사실 제가 100곡, 1000곡을 만든다 한들, 팬분들이 없었다면 가능하지 않았다. 이 곡이 만들어질 수 있었던 건 모두 여러분 덕"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남진은 후배들과 케이크를 커팅하며 55주년을 축하했다. 가요계의 한 획을 그을 남진과 후배 가수들의 모습은 보기 좋아보였다. 한편 남진의 헌정앨범은 오는 8월 발매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