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2313 0532019052452682313 02 0202001 6.0.6-RELEASE 53 노컷뉴스 0

[단독] 8명 사상자 낸 폭발사고…'수소탱크' 시공업체는 H사

글자크기

사고 발생한 폭발공장 주관업체는 S사

S 업체,지난 3월 20일쯤 완성검사 완료

24일 오후 2시부터 국과수 현장감식 시작

강원영동CBS 유선희 기자

노컷뉴스

지난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외부에 설치돼 있던 수소탱크가 폭발한 사고 현장.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소탱크 3기가 모두 폭발해 사상자 8명이 발생한 가운데 탱크를 시공한 업체는 수소연료 전문기업인 H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강원 강릉경찰서와 강릉시 등에 따르면 사고가 난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은 시공업체를 포함해 모두 9개 컨소시엄으로 구성됐으며, 사고가 난 수소탱크 등을 설치한 업체는 H사였다.

한편 이번 사고에서 수소탱크를 시운전하다 부상을 입은 연구원들은 이 공장 주관업체인 S사 소속으로, S사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설치작업을 시작했다.

주관업체인 S사가 강릉시에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완성검사를 받았다고 필증 자료를 제출한 날짜는 지난 3월 20일쯤이었다. 이후 S사는 지난 4월부터 시운전에 들어갔다.

노컷뉴스

수소탱크가 폭발한 바로 옆 건물인 강릉벤처공장(2) 일부가 부서졌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성검사는 고압가스 제조소 설비나 판매소·저장소 등이 완성됐을 때 광역시장이나 도지사로부터 검사를 받는 것으로, 이 검사에서 합격하지 못하면 사용이 불가능하다.

완성검사까지 통과한 S 업체는 시운전에 들어갔지만, 시운전을 한 지 두 달도 채 안 돼 폭발사고가 발생하자 현장 관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강릉에는 수소탱크를 만드는 기술을 가진 업체가 없어 외부에 있는 업체들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처음부터 시공이 부실했는데도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강릉시의회 한 의원은 "시공업체가 적격업체가 아니지 않았을까 하는 의심이 된다"며 "가스안전공사나 시공업체의 과실인지 여부는 정확히 따져봐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의원은 "압력을 조절하는 장치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노컷뉴스

24일 오전 수소폭발 현장을 찾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이 파편 조각을 보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24일 오전 사고 현장을 찾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도 수소 관련된 사고는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과학적으로 어떤 원인에 의해서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 정확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후 강원테크노파크 조형환 팀장은 브리핑을 열고 "이번 사업은 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선정해 진행하는 산업부 사업으로, 이벌 달까지 천 시간을 실증하는 것이 목표였다"며 "밀폐되지 않은 외부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례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사고"라고 전했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전원 독립형 연료전지-태양광-풍력 하이브리드 발전 기술 개발'을 하는 곳으로, 태양광으로 받은 열을 분해해 물로 끓인 후 이곳에서 나오는 수소를 탱크에 저장해 연료전지를 돌리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공간이었다.

노컷뉴스

수소탱크 폭발 사고 현장.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외부에 설치돼 있던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사상자 중에는 테크노파크 지원팀장과 S사 소속 연구원 2명이 포함돼 있었으며, 나머지 5명은 세라믹부품과 관련한 업무를 하는 경연인들로 세미나를 마치고 견학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감식에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