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81480 0372019052452681480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접대 전 먼저 보려고"..승리-유인석, 승리 자택서 함께 성매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승리/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가 승리의 집에서 성매매를 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24일 조선일보는 유인석이 지난 2015년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를 했음을 경찰에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 23일 승리가 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주상복합아파트로 성매매 여성 2명을 불렀다. 당시 승리 집을 방문한 여성들은 경찰에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인석이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유인석은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여성들을 부른 경위에 대해 "다음 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승리는 성매매 혐의에 대해 줄곧 부인하다 지난 14일 성매매 알선, 성매매,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당시 처음으로 인정했다. 당시 그는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며 그동안 거짓말을 한 이유에 대해 털어놓았다.

승리와 유인석은 지난 2015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인석은 당시 성접대를 인정하며 호텔 숙박비를 YG의 법인카드로 결제했다고 경찰에 진술하기도.

경찰은 유인석이 승리에게 수 차례 성매매 여성들을 불러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승리가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거주할 당시에도 유인석이 불러준 여성과 성매매를 했다는 정황이 있다고. 당시 승리의 집을 찾은 여성은 "누가 불렀는지 모르고 갔는데 승리가 있어서 놀랐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혐의인 법인자금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 나머지 혐의 부분과 관련해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와 그 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승리와 유인석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