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3195 0512019052452673195 05 0506003 6.0.5-RELEASE 51 뉴스1 52673196

U-20 월드컵 개막…'9.6초 최단시간 골' 세네갈 첫승, 일본은 무승부

글자크기

개최국 폴란드, 콜롬비아에 0-2 패…이탈리아, 멕시코에 2-1 승

뉴스1

세네갈 U-20 대표팀의 아마두 샤나. (FIFA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이 화려한 막을 올렸다. 역대 대회 최단 시간 골을 터트린 세네갈이 타히티를 완파했고 일본은 에콰도르와 비겼다. 전통의 강호 이탈리아는 멕시코를 잡았고 개최국 폴란드는 콜롬비아에 무릎을 꿇었다.

세네갈은 24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타히티와의 대회 A조 1차전에서 아마두 사냐(20)의 해트트릭 활약으로 3-0으로 완승했다.

경기 시작 9.6초 만에 골이 나왔다. 사냐가 페널티 박스 왼쪽 지역에서 잡은 공을 그대로 왼발슛으로 이어가 타히티의 골망을 갈랐다. 이 골로 사냐는 역대 최단시간 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사냐는 전반 29분, 후반 5분 연속 득점해 대회 첫 해트트릭도 기록하는 등 세네갈 압승의 선봉장이 됐다.

뉴스1

일본 U-20 대표팀이 에콰도르에 선제골을 허용한 모습. (FIFA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은 비드고슈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B조 1차전에서1-1로 비겼다.

일본 입장에선 다행스러운 결과였다. 전반 막판 프리킥 혼전 상황에서 골키퍼가 쳐낸 공이 다가와 교스케의 얼굴에 맞으며 자책골로 이어져 0-1 리드를 내줬다. 이후 후반 8분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에콰도르 호르단 레사발라의 실축으로 추가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이후 반격에 나선 일본은 후반 23분 에콰도르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흐른 볼을 야마다 고타가 동점골로 연결해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뉴스1

에콰도르 U-20 대표팀이 폴란드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는 모습. (FIFA 홈페이지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최국 폴란드는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A조 1차전에서 시종일관 끌려다니다 0-2로 완패했다.

콜롬비아는 전반 23분 이반 안굴로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에도 콜롬비아의 일방적인 경기가 이어졌고 콜롬비아는 후반 추가시간 루이스 산도의 추가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A조는 세네갈과 콜롬비아가 나란히 승점 3점을 기록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세네갈이 조 1위, 콜롬비아가 조 2위를 기록했다.

뉴스1

이탈리아 U-20 대표팀. (FIFA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통의 강호 이탈리아는 그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1차전에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2-1로 따돌렸다.

이탈리아는 전반 3분 다비데 프라테시의 왼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후 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멕시코의 로베르토 데 라 로사의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이탈리아가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22분 루카 라니에리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왼발로 마무리, 승부를 갈랐다.

승점 3점을 따낸 이탈리아가 일본, 에콰도르(이상 승점 1)를 제치고 B조 1위로 올라섰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