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2166 0532019052452672166 02 021301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popular

시운전한 지 두 달도 안 돼 수소폭발 사고…원인은?

글자크기

지난해 11월 설치하고 지난 4월부터 시운전 시작

시공부실 의혹과 안전점검 절차 허술 문제 지적

강원영동CBS 유선희 기자



수소탱크 3기가 모두 폭발해 사상자 8명이 발생한 가운데 사고 원인을 두고 부실시공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외부에 설치돼 있던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노컷뉴스

지난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외부에 설치돼 있던 수소탱크가 폭발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크노파크 신소재사업단 김상호 단장에 따르면 태양광 전문기업인 S 업체가 안전점검을 마친 후 지난해 11월부터 수소탱크 등 설치작업을 시작해 지난 4월부터 시운전을 했다. 점검은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진행했다.

계획대로라면 이번 달까지 시운전을 마치고 정밀 안전점검 후 정식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본격 가동은 신소재사업단이 S 업체에 인수인계를 받아 운영할 계획이었다.

노컷뉴스

사고가 발생한 곳으로부터 400m 정도 떨어진 강원테크노파크 신소재사업단 건물 창문까지 깨진 모습.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운전을 한 지 두 달도 안 돼 폭발사고가 발생하자 시공 부실 의혹에서부터 안전점검의 절차 허술 등이 사고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또 이를 허가·승인한 강릉시가 제대로 역할을 했는지도 의문이 제기된다.

특히 강릉에는 수소탱크를 만드는 기술을 가진 업체가 없어 외부에 있는 S 업체가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처음부터 시공이 부실했는데도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강릉시의회 한 의원은 "시공업체가 적격업체가 아니지 않았을까 하는 의심이 된다"며 "가스안전공사나 시공업체의 과실인지 여부는 정확히 따져봐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상호 단장 역시 "수소탱크 폭발은 유례가 없는 사안이라 당황스럽다"며 "현재까지는 소유 권한이 S 업체에 있다 보니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노컷뉴스

수소탱크 폭발로 날아간 파편 조각이 길거리에 나뒹굴고 있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전원 독립형 연료전지-태양광-풍력 하이브리드 발전 기술 개발'을 하는 곳으로, 태양광으로 받은 열을 분해해 물로 끓인 후 이곳에서 나오는 수소를 탱크에 저장해 연료전지를 돌리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공간이었다.

이런 가운데 사고로 피해를 입은 사상자 8명 중 5명은 세라믹부품과 관련한 업무를 하는 경영인들로 세미나를 마치고 현장을 둘러보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견학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S 업체 소속 연구원 2명이 1기당 40㎥에 달하는 수소탱크 3개를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사망자는 권모(37)씨와 김모(35)씨로 모두 시운전 견학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노컷뉴스

폭발사고가 발생한 장소로 강릉벤처공장 뒤편 모습. (사진=유선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부상자 6명 중 1명은 테크노파크 지원팀장 김모(46)씨, S 업체 소속 연구원 손모(38)씨와 최모(여.27)씨 등 2명이 포함돼 있었다. 이모(42)씨와 윤모(44)씨, 김모(43)씨 등 3명은 모두 견학자로 이중 김모씨는 수소탱크 폭발로 튄 파편에 크게 다쳤다.

당초 사고 현장에 매몰자가 있다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다행히 수색 결과 매몰자는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이 사고로 강원테크노파크 관리동과 벤처공장 등 모두 1만7752㎡에 달하는 건물이 폭발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중 사고가 시작된 벤처공장(1)은 건물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

경찰은 24일 날이 밝는 대로 현장을 수습하고, 해당 S 업체 대표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