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1659 0112019052452671659 01 0101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48542244 popular

강경화, 日 '강제징용 文역할' 언급 비판…"신중히 언행해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the300]3개월만의 한일 외교장관회담, 팽팽한 입장차만 확인

머니투데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외교장관회담을 진행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고노 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신중한 언행’을 촉구했다.

이는 고노 외무상이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대표해 제대로 책임을 갖고 (강제징용 문제에) 대응해달라”고 요구한데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 계기에 회담을 가졌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회담은 예정된 1시간을 넘겨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두 장관이 만나는 것은 지난 2월 독일 뮌헨안보회의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한일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는 회담이 기대됐지만,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 해제 문제 등 핵심 현안에서 팽팽한 입장차만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강 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일본에서 나루히토(德仁) 천황 즉위와 함께 레이와(令和) 시대가 개막했는데 이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 계기로 한일관계도 현재 어려운 문제를 극복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 사이에 어려운 일들이 있는데 기회가 될 때마다 긴밀하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회담에서 양국관계를 슬기롭게 관리해나가려면 어떤 방향이 가능할지 허심탄회하고 생산적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장관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이번 사안이 한일관계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국 외교당국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으로서도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 치유를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고, 양국 정부 간에는 긴밀한 소통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특히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기업이 배상판결을 이행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언급한데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고노 외무상은 “이는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대단히 심각한 발언으로 이런 일이 한일 관계를 매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일 외교장관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 해제 문제에도 입장차를 확인했다. 외교부는 “강 장관은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수입금지가 타당하다고 한 세계무역기구(WTO) 판정의 존중 필요성과 함께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