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1452 1082019052452671452 06 0602001 6.0.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섹션' 이종수, 동거녀 채무·위장 의혹 논란 일축…"조용히 살고 싶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이종수가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이종수가 미국 한인뉴스 채널 USKN과 나눈 인터뷰가 보도됐다. 이종수는 이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모든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종수와 관련된 첫 번째 의혹은 동거녀와 함께 LA 한인을 상대로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논란이다.

이에 대해 이종수는 "저와 면을 트고 돈을 빌려주고 그런 것이라면 그 사람들이 저를 가만두겠냐. 한국에서 배우 활동하던 사람인데 가만둘리가 있겠냐"며 "뭐만 하면 '이종수 이종수'라고 한다. 저는 진짜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싶다"며 돈을 한번도 빌린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복해서 제기되는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도 반박했다. 이종수는 직원들의 이름을 물어본 뒤 "급여는 밀릴 수도 있고 카지노에서 수표를 받아서 주는 입장이다"라며 "캘리포니아 노동법을 아시겠지만 급여를 안 주면 안된다. 부도가 났으면 부도 난 비용도 주고 이야기한다"며 밀린 적은 있지만 모두 지불했다고 전했다.

위장 결혼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이종수는 국내에서 활동을 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미혼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종수는 "2012년 결혼해 2015년에 이혼했다. 연예인이다보니 결혼을 비밀로 했다"고 결혼 사실을 고백했다.

3년만 결혼하고 이혼한 것에 대해 영주권 취득을 위한 위장결혼이 아니냐라는 의혹이 일었지만 이종수는 "전 부인이랑 나와서 설명해야되냐. 나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계속 피해를 봐야 한다"라며 부인했다.

마지막으로 이종수는 "한국에 있을 때는 아무도 제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대중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던가 많은 관심을 받는 다는 생각을 가져본 적이 없다"며 "남은 인생을 조용히 살고 싶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이종수는 지난해 3월 지인의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약속하고 돈을 받은 뒤 이를 이행하지 않은 혐의(사기)로 피소됐다. 당시 소속사 측이 피해를 변상하며 소취하가 있었다. 이후 잠적한 이종수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머무르며 카지노에서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h.lee@xportsen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