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1034 0372019052352671034 06 0602001 6.0.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벌금형→자숙 대신 열일→'초사랑' 민폐(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와 경찰관을 폭행해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택시기사를 폭행, 경찰관에게까지 폭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은 술에 취한 채 신호에 멈춰선 택시 조수석에 올라타 61세 택시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했다. 인근 파출소로 연행된 한지선은 경찰관들까지 폭행했다. 이에 한지선은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 원형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이 사실은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채 한지선은 SBS 월화드라마 '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캐스팅, 현재 방송 중에 있었다. 한지선은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T&T모바일 대표이사 심해용의 비서 모하니 역을 맡아 연기 중이었던 상황.

'초면에 사랑합니다'를 통해 조금씩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고 있던 한지선. 하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그의 과거가 알려지자 대중들은 그에게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청순한 비주얼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기에 더욱 충격적이었던 것.

헤럴드경제

채널A '뉴스A' 방송 캡처


사실이 밝혀지자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 관계자는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며 "한지선씨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또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다"며 한지선의 입장을 대신했다.

그럼에도 한지선을 향한 대중들의 분노는 멈추지 않고 있다. 그가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도 하차를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에 대해 SBS 측은 헤럴드POP에 "현재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아직 정해진 사항은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하차 요구가 빗발치는 여론을 무시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이는 게 사실.

한지선은 자신의 잘못을 숨긴 채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며 드라마에도 민폐를 끼치게 됐다. 그가 하차를 하게 되면 대본 수정은 불가피한 일. 당장 촬영한 부분도 급하게 편집을 해야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그녀가 자숙을 한다 해도 이미 때는 너무 늦어버린 듯하다.

한편 한지선은 지난 2017년 JTBC 드라마 '맨투맨'으로 데뷔, 이후 KBS2 '흑기사'에 출연했으며 현재는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