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998 0182019052352670998 06 0602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이종수 심경고백 “위장결혼? 채무? 거짓..남은 인생 조용하게 살고파”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이종수가 모든 의혹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한 주간의 연예계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섹션TV 연예통신’은 한인매체 ‘USKN’의 이종수 심격고백을 단독 입수했다. 이종수는 동거녀와 함께 채무관련 논란에 휩싸였다. 또 카지노 테이블 사업과 직원임금체불에 대해 의혹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영주권 취득을 위한 위장결혼설도 추가됐다.

매일경제

이종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캡처


이종수는 채무관련에 대해 “제가 말씀드리는 건 만약 모든 분들이 저랑 직접적으로 돈 관계 저랑 면을 트고 저에게 돈을 주고 그런 거라면 그 사람들이 저를 가만두겠습니까? 안 그래도 한국에서 배우 활동하던 사람인데 그걸 가만두겠냐. 기자님도 저 찾아온 거 아니냐”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에 권혁 기자는 “의심하는 분들은 동거녀 김 모씨가 돈을 빌려 오고 이종수가 돈을 같이 쓰는데 어떻게 모른다고 할 수 있냐고 하던데”라고 물어봤다. 이종수는 “저는 제일 안타까운 게 그거다. 뭐만 하면 이종수, 이종수. 진짜 저는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싶은데”라고 말했다. 그러며 돈을 빌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직원들의 임금 체불에 대해서는 “직원들이 월급 못 받았대요? 급여는 밀릴 수도 있고”라며 “(카지노에서)수표를 받아서 주는 입장이고 이런 거로 다 지불을 하니까 캘리포니아 노동법 아시겠지만 (급여를)안주면 안되는 거다. 바운스(부도) 났으면 바운스 난 비용도 준다”고 임금 체불을 부인했다.

마지막으로 이종수는 이혼에 대해 묻자 당황하며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이내 “2012년에 결혼했다”며 미국 시민권자인 이 씨와 비밀리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예인이다 보니까 비밀로 했던 건 사실이다. 제가 배우이다 보니까 제가 불편한 것도 있고 전 부인이 불편한 것도 있고 그래서 (이혼)이야기를 안했던 거”라며 “제가 미국에서 한국 왔다갔다 하다 뵌까 몸이 멀어지고 전 부인이 힘들어했다”며 이혼한 이유를 전했다.

3년 간 결혼 생활을 했다며 위장 의혹에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러면서 “제가 너무 놀라웠던 건 제가 한국에 있을 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졌다. 대중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거나 많은 고나심을 받는다는 생각을 한 번도 가져본 적이 없다. 그런데 미국 와서 놀란 건 ‘내가 그렇게 관심이 대상인가?’ 싶은 거다. 이제 45년 살았는데 남은 인생 조용히 그냥 살 때까지 살다 가는 거”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