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988 0202019052352670988 06 0602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 ‘섹션TV’ 이종수, 위장결혼·채무·급여미지급 의혹 전격 해명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이종수가 그를 둘러싼 모든 의혹을 해명했다.

23일 방송된 MBC 연예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는 미국에 살고 있는 배우 이종수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USKN 권혁 기자는 카지노에 있는 이종수를 만났다. 권 기자는 “이 방송이 섹션에도 나갈 거다”라고 밝혔고 이종수는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거 같아요. 기사도 나가고”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권 기자는 이종수에게 동거녀 김 씨와 지인들에게 빌린 채무가 있냐고 물었다. 이종수는 “만약에 모든 분들이 직접적으로 돈 관계, 면을 트고 저에게 돈을 주고 했다면 저를 가만 두겠습니까”라며 “안 그래도 한국에서 배우 활동하던 사람인데”라고 반문했다.

이에 권 기자가 동거녀 김 씨의 채무를 이종수가 모르는 게 확실하냐고 다시 한 번 물었다. 이종수는 “저는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싶은데”라며 동거녀와 돈을 빌린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단언했다.

권 기자는 카지노 테이블을 운영하고 있는 이종수에게 직원 급여 미지급 사건에 대해 물었다. 이종수는 어떤 직원 이름을 호명하며 “못 받았대요?”라고 말했다. 이종수는 카지노 상황 때문에 급여를 밀린 적은 있지만 상황고지를 정확히 했다고 고백했다.

권 기자는 “결혼해서 영주권을 받으셨잖아요. 이혼을 하신 상태에요?”라고 위장결혼 위혹을 제기했다. 결혼 이야기에 제보자를 추궁하던 이종수는 “2012년에 결혼했죠”라고 털어놨다. 또 이종수는 배우 활동을 하느라 한국을 오가는 바람에 이혼을 했다고 밝혔다.

권 기자가 “위장이라고 보기에 딱 어울리는 상황이네요”라고 하자 이종수는 “왜 나로 인해서 주변사람들이 피해를 봐야하죠?”라고 억울해했다. 이종수는 국내 채무 관계에 대해서도 돈을 빌려준 사람이 사채업자였으며, 그가 어느 날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종수는 미국에서 카지노는 합법이라며 “일을 해야 살죠. 가만히 있다고 돈 주는 것도 아니고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종수는 자신이 계속 화제가 되는 상황에 대해 “제가 그렇게 대단한 존재인가요?”라고 말했다.

이종수는 “한국에 있을 때 제가 대중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거나 많은 관심 받는다고 느낀 적 없다”며 “지금 45년 살았는데 조용히 그냥 살 때가지 살다 가면 좋겠다“라고 마지막 말을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