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891 1072019052352670891 06 0602001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천사 날개로 신혜선 또 구했다…100일 미션 시작[종합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천사' 김명수는 인간이 됐고, 살아난 신혜선은 죽은 비서(장현성)의 도움으로 시력까지 되찾았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에서는 천사 김단(김명수)이 이연서(신혜선)의 목숨을 구했지만 자신의 존재가 위태로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단은 교통사고로 죽어가던 이연서를 살렸다. 그러나 이로 인해 시간이 지체되어 천국으로 가는 문이 닫혔다. 대천사 후(김인권)는 김단에게 늦었다며 혼을 냈고 김단은 이연서를 살린 것을 후회했다.

김단은 소멸의 위기에 처했고, 처형장으로 향했다. 김단은 "여기구나. 먼지처럼 소멸되는 곳"이라며 마음을 비웠다.

후는 "천사는 다만 신의 전달자. 인간사까지 관여한 죄, 당장 소멸의 죄로 다스리는 것이 마땅. 사라질 지어다"라고 판결했다.
김단은 체념하고 눈을 질끈 감았지만 자신이 살려 준 영혼들의 도움으로 소멸되지 않았다. 후는 "너는 이제부터 천사 단이 아니라 인간 김단이다. 마지막의 마지막 기회. 현신해 백일동안 특별 임무를 수행하라. 임무를 성공하면 다시 문이 열린다. 사랑을 알려주어라"라며 미션을 부여했다.

이연서는 김단 덕분에 호흡을 유지했고, 우연히 지나가던 지강우(이동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이후 이연서는 각막이식 수술을 통해 시력을 되찾았다. 그러나 이연서는 항상 자신의 곁을 지키던 비서가 사망했고 자신에게 각막까지 준 사실에 오열하며 괴로워했다.

김단은 이연서의 곁을 지키기 위해 공석인 비서 면접을 보기위해 그의 저택으로 찾아갔다. 그러나 수많은 사람들이 사소한 이유로 까칠한 연서의 마음에 들지 않아 불합격했다.

김단은 "항상 최선을 다해 아가씨를 반짝반짝하게 보필하겠다"고 했고, 연서는 '반짝반짝'이란 말에 조비서가 자신에게 했던 말을 떠올리며 그를 관심있게 바라봤다.

그렇지만 김단은 결국 채용되지 못했고 김단은 연서에게 "마음 곱게 써라"등의 악담을 했다. 분노한 연서를 그를 향해 걸어갔고, 자립보행을 한 모습에 정유미(우희진)은 깜짝 놀랐다. 결국 김단이 그를 걷게 한 은인으로 비서에 채용됐다.

한편, 김단은 저택 청소 중 자신에게 사라졌던 천사날개가 생겨난 사실을 알아채곤, 이를 숨기기 위해 연서의 눈을 피해 숨었다. 그러던 중 연서는 뭔가 깨어진 소리가 나 거실로 나갔고, 자신을 향해 샹들리에 조명 유리조각 파편들이 쏟아져 내려오고 있었다. 김단은 천사 날개를 펴서 다시 한번 연서를 구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