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825 0962019052352670825 06 0602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단 하나의 사랑' 비서 된 김명수, 또 한번 신혜선 구했다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가 다시 신혜선을 위기에서 구했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단(김명수 분)이 인간 세계에 현신해 이연서(신혜선 분)의 비서로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단(김명수 분)은 천사의 능력을 써서 누군가의 계략에 차량 사고로 사망할 뻔한 이연서(신혜선 분)의 목숨을 구해줬다. 선배 천사 후(김인권 분)는 인간의 생명에 개입한 죄로 그에게 100일 동안 인간 세계로 내려가 인간 김단으로 살며 벌을 씻으라는 미션을 내렸다. 그는 주어진 기간 동안 이연서에게 사랑을 찾아줘야 했다.


마침 사고 현장을 지나가던 지강우(이동건 분)는 사고 현장을 보고 신고했다. 병원에서 눈을 뜬 이연서는 시력이 돌아온 상태였다. 하지만 기뻐할 새는 없었다. 먼저 자신을 딸처럼 지켜준 조승환의 생사를 확인해야 했다.


이연서는 조승환이 진짜 죽었다는 사실과 그가 남긴 각막으로 자신이 눈을 뜨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연서는 조승환이 자신의 웃음을 보고싶다고 말했던 사실을 기억하고 장례식장 영정 사진 앞에서 미소를 지은 후 병원을 떠났다. 그는 집으로 돌아와서야 "누구 마음대로 다 나만 두고 가버리냐"라고 소리를 지르며 오열했다.


쓰러진 이연서는 심인성 트라우마 진단을 받았다. 소중한 사람을 잃은 후 그 충격으로 고인과 함께 했던 것들을 못하게 되는 병이었다. 문제는 이연서는 모든 것을 조승환과 함께 해왔다는 것. 제대로 걸을 수조차 없는 상황이 됐다.


지강우는 판타지아 발레단의 새로운 예술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발레단원들 앞에서 발레단의 실력을 극렬히 비판했다. 이어 공연의 모든 내용을 바꾸고 이연서를 발레단의 주역으로 내세울 계획이라고 공언했다.최영자(도지원 분)와 금루나(길은혜 분)는 지강우를 불러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하지만 지강우는 굴하지 않았다. 그는 "내가 설득해서라도 복귀시키겠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관철했다.


김단은 일단 이연서에게 접근하기 위해 비서 면접을 봤다. 하지만 감정 하나 없는 이연서에게 질려 "착하게 좀 살아라"라며 솔직한 말들을 쏟아내고 돌아섰다. 분노한 이연서는 김단을 붙잡기 위해 일어서 걸었다. 자신도 모르게 다시 몇 걸음을 걸은 이연서를 본 정유미(우희진 분)는 채용하기로 했다.


비서가 된 김단은 이연서의 거동을 도우며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했다. 김단은 이연서의 행동에 혀를 내두르면서도 자꾸 사랑 이야기를 꺼내며 그의 마음을 흔들려 노력했다. 하지만 소용은 없었다.


해가 진 후 비를 맞으며 낙엽을 쓸던 김단에게 갑작스럽게 날개가 돋아났다. 놀란 그는 이연서의 호출도 듣지 못하고 날개를 감추기 위해 몸을 숨겼다. 그때 비바람에 이연서의 앞에 있던 창문이 깨졌다. 유리조각에 트라우마가 있는 이연서는 이를 보고 당황해 그대로 주저앉았다. 그리고 바람에 날린 샹들리에가 이연서의 위로 떨어졌다. 그때 김단이 등장해 유리조각들을 몸과 날개로 막아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