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730 0092019052352670730 05 0507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LG, SK 꺾고 4연패 탈출···KT, 창단 첫 두산전 싹쓸이 승리(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LG 3루주자 김용의가 폭투로 홈인하면서 2:1로 승리한 LG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19.05.23.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김주희 기자 = LG 트윈스가 끝내기 폭투로 진땀승을 거두며 4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9회말 2사 만루에서 나온 SK 불펜 투수 백승건의 끝내기 폭투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양 팀은 찬스를 좀처럼 살리지 못해 9회까지 팽팽히 맞섰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2회말 김민성, 유강남의 연속 안타로 2사 1, 2루를 만든 LG는 이천웅이 우전 적시타를 뽑아내 1-0으로 앞섰다.

SK는 이어진 공격에서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중견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때려낸 고종욱이 최정의 좌전 적시타로 홈을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LG와 SK 모두 찬스 상황에 시원한 적시타가 나오지 않아 나란히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SK는 4회초 김성현의 안타와 정현의 볼넷으로 1사 1, 2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허도환이 병살타를 쳐 득점에 실패했다. 5회초 볼넷 2개와 로맥의 고의4구로 잡은 2사 만루에서도 배영섭이 2루 땅볼로 돌아서 한 점도 뽑지 못했다.

1회말과 2회말 연달아 1사 1, 2루의 기회를 잡고도 1점을 뽑는데 그친 LG는 6회말 조셉의 2루타와 김민성의 볼넷으로 1사 1, 2루를 일궜으나 유강남이 유격수 방면에 병살타를 쳐 무득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LG는 7회말 1사 후 이천웅이 볼넷으로 걸어나갔지만, 오지환이 삼진을 당한 후 이천웅이 도루에 실패해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어진 8회초 배영섭의 안타와 정현의 볼넷으로 2사 1, 2루를 만든 SK도 대타 이재원이 유격수 땅볼을 쳐 득점에 실패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말 2사 만루 상황, LG 3루주자 김용의가 폭투로 홈으로 들어온 후 포효하고 있다. 2019.05.23.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는 9회가 돼서야 갈렸다.

LG는 9회말 1사 후 유강남이 내야안타로 출루해 기세를 살렸다. 대타 이형종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천웅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면서 2사 1, 2루의 끝내기 찬스를 잡았다.

SK는 마운드를 올해 신인 백승건으로 교체했고, 백승건은 오지환에 몸에 맞는 공을 던지면서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LG는 계속된 2사 만루의 찬스에서 백승건의 폭투 때 3루에 있던 김용의가 홈으로 파고들어 팽팽하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끝내기 폭투가 나온 것은 올 시즌 처음이다.

4연패에서 벗어난 LG는 26승째(23패)를 수확해 5위를 유지했다.

9회초 등판한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은 1이닝을 삼자범퇴로 끝내고 시즌 3승째(2패 6세이브)를 챙겼다.

2연승 행진을 마감한 SK는 17패째(32승 1무)를 당했다. 이날 2위 두산 베어스도 패배하면서 간신히 선두 자리를 지켰다.

7회말 1사 1루 상황에 등판한 강지광은 36개의 공을 던지며 역투를 펼쳤지만, 9회말 2사 1, 2루의 위기를 만들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2⅓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한 강지광은 시즌 3패째(2승)를 떠안았다.

뉴시스

KT 위즈 송민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 위즈는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두산 베이스를 상대로 창단 첫 3연전 싹쓸이 승리를 거뒀다.

KT는 연장 접전 끝에 두산을 3-2로 물리쳤다. 연장 10회말 송민섭이 끝내기 안타를 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7위 KT는 4연승 행진을 펼치며 시즌 성적 22승29패를 거뒀다. 6위 한화 이글스와 승차는 1경기 차로 줄었다. 주중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해 2015년 1군 데뷔 후 두산을 상대로 첫 싹쓸이 승리도 달성했다.

KT에 일격을 당한 2위 두산은 3연패에 빠졌다.

흐름은 두산이 먼저 가져갔다. 두산은 1회초 2사 후 박건우가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낸 뒤 후속 김재환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려 1-0으로 선제점을 냈다.

KT가 침묵을 지키는 사이 두산이 추가점을 냈다.

두산은 1-0으로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가던 9회초 상대 실책과 정수빈의 볼넷, 류지혁의 몸에 맞는 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찬스에 선 이유찬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2-0으로 앞섰다. 그러나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박건우와 김재환이 연속 삼진을 당하며 대량 득점에는 실패했다.

KT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9회말 선두타자 강백호가 볼넷을 골라냈고, 1사 1루에서 유한준이 좌전 안타를 쳐 1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박경수가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패색이 짙어졌다. 그러나 2사 1, 2루에서 황재균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뽑아내면서 순식간에 경기는 2-2, 동점이 됐다.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KT는 연장 10회초 팀의 여섯 번째 투수로 등판한 손동현이 김재호-허경민-오재원을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분위기는 KT로 넘어왔다. KT는 10회말 선두타자 김민혁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 물꼬를 텄다. 후속 오태곤의 희생번트로 1사 3루를 만들고, 강백호와 로하스가 고의 4구로 걸어나가며 1사 만루가 이어졌다.

찬스에서 9회말 대주자로 투입됐던 송민섭이 첫 타석에 섰다. 송민섭은 두산 배영수를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때려 경기를 끝냈다. 송민섭의 데뷔 첫 끝내기 안타다.

손동현은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2승(3패)째를 거뒀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7이닝 5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고도 불펜진의 난조 속에 승리를 놓쳤다.

배영수는 ⅔이닝 2피안타 2볼넷 1실점 1자책점으로 시즌 2패(1승)째를 떠안았다.

뉴시스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23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2회말 무사 상황 KIA 4번타자 최형우가 1점홈런을 친 뒤 운동장을 돌고 있다. 2019.05.23 hgryu77@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3-1로 눌렀다.

KIA는 시즌 첫 4연승을 이어가며 시즌 18승(1무31패)째를 신고했다. 9위는 유지했다.

롯데는 7연패 수렁에 빠지며 시즌 33패(17승)째를 당해 최하위에 머물렀다. 9위 KIA와의 승차는 1.5경기 차로 벌어졌다.

KIA 선발 제이콥 터너가 6이닝 4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 1자책점으로 제 몫을 하며 시즌 3승(5패)째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홈런 2개를 뽑아내는 등 2타수 2안타 2타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최형우는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롯데 선발 김건국의 초구를 통타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아치(시즌 6호)를 때려냈다.

롯데가 3회초 1점을 내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KIA는 4회말 프레스턴 터커의 우전 안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안치홍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쳐 다시 2-1로 앞섰다.

6회말에는 2사 후 최형우가 다시 한 번 롯데 세 번째 투수 박진형에게 중월 솔로포(시즌 7호)를 터뜨려 3-1로 도망갔다.

KIA 마무리 투수 문경찬은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내고, 시즌 4세이브(1승)째를 거뒀다.

롯데 선발 김건국은 4이닝 3피안타(1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 2자책으로 시즌 2패(1승)째를 당했다.

뉴시스

NC 다이노스 구창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척스카이돔에서는 NC 다이노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4-2로 꺾었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NC는 시즌 29승20패가 되며 3위 자리를 지켰다. 4위 키움(29승23패)은 1.5 경기차로 따돌렸다.

선발 싸움에서 NC가 앞섰다. NC 선발 투수 구창모는 7이닝 4피안타(1홈런) 2실점 2자책을 기록했다. 삼진은 한 경기 개인 최다인 9개를 솎아내면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는 6이닝 2볼넷 4탈삼진 4실점 4자책점으로 시즌 2패(4승)째를 안았다.

NC는 2회초 2사 후 노진혁의 중견수 방면 2루타가 터진 후 강진성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선제점을 냈다.

키움은 0-1로 뒤진 4회말 1사 1루에서 김하성이 구창모의 6구째를 받아쳐 투런 홈런포(시즌 7호)를 쏘아 올려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NC는 곧바로 반격했다. 5회초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김진형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2-2 균형을 이뤘다.

6회초에는 선두타자 김진성이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포문을 연 뒤 김성욱의 중전 안타, 김찬형의 우익수 방면 3루타가 연이어 터져 4-2로 리드를 가져갔다.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NC는 강진성과 김성욱, 김찬형이 나란히 2안타 1타점씩을 수확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구자욱의 짜릿한 끝내기 홈런으로 한화 이글스에 2-1 승리를 거뒀다.

1-1로 팽팽히 맞선 9회말 선두타자 구자욱은 한화 네 번째 투수 송은범을 상대해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5구째를 받아쳤다. 타구는 그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구자욱의 시즌 5호 홈런포이자 개인 첫 끝내기 홈런이다.

이날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고 있던 구자욱은 마지막 타석에서 가장 중요한 한 방을 날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3연승을 거둔 삼성은 시즌 21승28패로 8위를 유지했지만, 6위 한화를 1경기 차로 따라 붙었다.

한화는 4연패에 빠지며 7위 KT와 8위 삼성의 거센 추격을 받게 됐다.

jinxijun@newsis.com,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