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667 0372019052352670667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종합]한지선, 택시기사-경찰관 폭행 비난폭주→'초사랑' 측 "하차? 논의 중"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한지선/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한지선이 60대 택시기사와 경찰관을 폭행해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며 출연 중인 '초면에 사랑합니다'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 원형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한지선은 술에 취한 채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신호에 멈춰선 택시 조수석에 올라타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지선은 파출소로 연행됐지만 경찰관들까지 폭행했다고.

당시 폭행을 당했던 61세 택시기사는 채널A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지선에게) 아예 연락도 안 왔다. 제 입장에서는 억울하다"며 한지선에게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 관계자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고 채널A의 보도가 사실임을 알렸다.

관계자는 이어 "한지선씨는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하여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또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사과했다.

한지선은 현재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 하차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은 헤럴드POP에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다"는 입장을 전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하차 여부에 대한 논의가 신중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