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620 0202019052352670620 06 0602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이나리` 황효은, 남편 케어 못했다는 시어머니 타박에 억울+속상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황효은이 시어머니의 타박에 억울함을 표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황효은-김의성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효은의 시어머니는 아들 김의성의 아픈 목에 걱정을 표했다. 그는 목이 아픈 아들을 챙겨주지 않는 황효은에 섭섭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시어머니는 "남자들은 안 챙겨먹어. 여자들이 챙겨줘야지"라면서 "꿀물도 좀 따뜻하게 타다 주고 그래"라고 황효은을 질책했다.

그러자 김의성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자리에 황효은의 부모님인 장인, 장모님이 함께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황효은의 어머니 역시 사돈의 발언에 떨떠름한 표정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현우는 "지금 이 자리에서 편한 사람은 아무도 없죠"라고 못 박아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황효은은 "내가 결혼을 한 거지, 누구를 케어를 하기 위해서 한 게 아니었잖아. 그게 모두 며느리의 탓이라고 하는 건 잘못된 것 같아"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