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70287 0292019052352670287 05 0507002 6.0.17-RELEASE 29 OSEN 0

류현진을 연상케 한 구창모, "베탄코트 믿고 던진 덕분" [생생 인터뷰]

글자크기
OSEN

[OSEN=고척, 곽영래 기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2사 1루 NC 구창모가 역투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손찬익 기자] "베탄코트와 처음으로 배터리를 이뤘는데 베탄코트를 믿고 던진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을 연상케 하는 투구였다. 구창모(NC)가 올 시즌 최고의 투구로 시즌 2승 사냥에 성공했다. 구창모는 23일 고척 키움전서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9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다. NC는 키움을 4-2로 꺾고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구창모는 경기 후 "베탄코트와 처음으로 배터리를 이뤘는데 베탄코트를 믿고 던진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베탄코드의 좋은 리드 덕분이다. 계투 형들도 잘 던져준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또한 그는 "부상으로 N팀에 올라오기 전 TV를 보며 팀 선수들의 투구를 계속 봤는데 변화구 제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한 번 더 변화구 제구에 신경쓰고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구창모는 "최근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지는데 작년까지는 자신감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올해 (양)의지 선배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감이 많이 생긴 것 같다. 더욱 자신감 있게 던지고 있다 느낀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오늘 볼넷을 주지 않은 것도 변화구 제구가 잘 된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몇 게임 던지지 않았지만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팀 포수들을 믿고 던지려고 한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