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9927 0292019052352669927 06 0602001 6.0.4-hotfix 29 OSEN 0

"실내 스카이다이빙→스크린 야구" '어서와한국' 남아공3人's 韓이색체험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실내 스카이다이빙부터 스크린 야구장까지 남아공 친구들이 한국에서의 이색체험 매력에 빠졌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남아공 친구들의 여행 3일차가 그려졌다.

모든 준비를 마친 후 가벼운 발걸음으로 호텔을 나섰다. 모두 "오늘은 또 다른 하루가 시작됐다"며 기대감에 찼다. 그들이 도착한 곳은 바로 실내 스카이다이빙을 즐기는 곳이었다. 실제로 미국과 유럽에서 유행하기에 더욱 기대감은 안겼다. 세 사람은 시범만으로도 감탄, 직접 체험에 앞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으로 빠르게 환복 후 친구들이 늠름하게 입장했다. 체험 전 간단한 안전교육부터 진행, 수신호 교육까지 마쳤고, 가장 걱정이 많은 찰부터 시작했다. 살짝 긴장하는 듯 하더니 높이 날아오름에도 활짝 웃으며 바람을 즐기는 등 스카이다이빙 매력에 흠뻑빠졌다. 뒤이어 숀과 픔까지 모두 완료, 수료증까지 받으며 체험을 마무리했다.

OSEN

남아공 친구들은 "한국은 VR이든 도심에서 할 수 있는 익스트림 스포츠가 많다"면서 "남아공과 비슷한 게 아무것도 없다, 번지나 스카이다이빙하려면 우린 멀리 가야한다, 한국은 모든 걸 한 곳에 가지고 있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택스를 타고 또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바로 강남이었다. 빌딩숲을 구경하기 위해 이동한 친구들은 고층빌딩이 가득한 전경에 깜짝 놀랐다. 이어 강남스타일 동상 앞에서 멈춰선 친구들은 인증사진 찍기에 바빴다. 알고보니 남아공에서 축가로 불릴 정도로 유명하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OSEN

그 사이, 찰은 이제 능숙하게 한 번에 택시를 잡았다. 이어 친구들은 한국에서 즐길 수 있는 이벤트로 야구장을 생각했다며,잠실 야구장으로 향했다. 스포츠가 남아공에서 유명한 만큼 한국 야구를 직접 관람해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청천벽력같은 일이 벌어졌다. 우천시로 경기가 취소됐기 때문. 한국어 안내방송을 못 알아들은 친구들은 상황을 알지 못하고 매표소로 향했다. 갑자기 사람들이 사라진 상황에 어리둥절한 친구들은, 나중에서야 취소됐단 소식을 듣곤 좌절하고 말았다.

OSEN

친구들은 바로 저스틴에게 전화해 이 상황을 전했다. 저스틴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다시 택시를 잡아 저스틴에게 향했다. 저스틴을 믿고 친구들이 어디론가 이동했다. 저스틴은 "내가 다 해결해줄 것"이라며 길을 인도했다.친구들을 위해 저스틴이 생각한 계획은 바로 스크린 야구장이었던 것.

생애 첫 스크린 야구장에 친구들은 깜짝 놀랐다. 실내 엑티비티가 남아공에는 없다며 신기해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친구들이 입장, 서로 팀을 나누어 게임을 즐겼고, 연달아 이색체험으로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렸다.
/ssu0818@osen.co.kr

[사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