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9498 0522019052352669498 02 0204001 6.0.16-HOTFIX 52 뉴스핌 44529548 popular

드루킹 직원 ‘서유기’ 법정서 “킹크랩, 김경수 보좌관에게도 시연했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댓글조작’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보석 석방된 김경수 경남지사의 항소심 재판에서 ‘드루킹’ 김동원 씨 측이 김 지사뿐만 아니라 김 지사의 보좌관에게도 킹크랩을 시연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고등법원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23일 오후 2시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 대한 항소심 5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검찰과 변호인 측은 김 지사의 공모 여부를 가릴 결정적 요인인 2016년 11월9일 ‘킹크랩 시연회’와 관련해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증인 신문을 이어갔다.

재판에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서유기’ 박모(33)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 씨는 경공모 사무실에서 숙식하며 매일 댓글 작업 기사 내역을 엑셀 파일로 정리해 ‘드루킹’ 김동원(50)씨에게 전달하는 방식 등으로 댓글 조작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인물이다.

2017년 1월경 김 씨가 국회로 김 지사를 만나러 갔을 때 김 지사 보좌관인 한모 씨를 소개한 사실을 아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박 씨는 “김 지사가 한 씨를 소개하며 자신처럼 생각하라고 했다고 들었다”며 “한 씨에게는 내가 직접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2017년 2월 한 비서관이 산채를 방문했을 때 하나는 킹크랩 화면을, 다른 쪽에는 네이버 포털 화면을 띄우고 평소 작동하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며 “한 비서관이 방문하기로 한 그날 아침 김 씨가 내게 (한 비서관에게 보여줄) 킹크랩 시연을 준비하라고 말했다”고 답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출석하여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5.23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씨는 이날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을 처음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2016년 11월9일 ‘킹크랩 시연회’를 위해 브리핑 초안 자료를 만들어 김 씨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김 씨가 초안에 킹크랩 내용이 담긴 ‘극비’ 부분을 담아 ‘201611 온라인정보보고’ 문서를 만들었고 이를 김 지사에게 브리핑한 후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증언했다.

박 씨는 검찰이 “2016년 피고인 첫 방문 시 김 씨가 브리핑한 사실, 자료에 킹크랩 관련 내용의 유무, 피고에게 킹크랩 시연을 한 사실, 이후 피고인이 산채를 떠날 때 회원과 모두 악수한 사실 등은 확실하게 기억하고 있고 또 일관되게 진술해오지 않았나”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를 본 적도 없고 사실관계도 다르며”며 부인했다.

김 지사 측은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해 브리핑은 들었지만, 경공모 조직에 대한 설명이었을 뿐 킹크랩 관련 내용이 없었다는 주장이다.

김 지사에 대한 다음 재판은 6월27일 오후 2시 서울고법에서 열린다.

kintakunte87@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