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9462 0032019052352669462 02 02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중국어로 하나 해야죠" 박근혜 연설문도 '최순실 지시'

글자크기

中칭화대 연설문 깨알 조언…국회 예산안 처리도 챙겨

연합뉴스

중국 칭화대 연단에 오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외국 방문 때 연설과 청와대 내부회의 발언을 조언하는 등 국정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시사저널은 23일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의 말과 글을 주무르며 국정에 쉴 새 없이 관여했다'며 최씨와 정호성 전 비서관, 박 전 대통령과 정 전 비서관 사이 휴대전화 녹음파일 11건을 공개했다. 시사저널은 앞서 최씨가 박 전 대통령 취임사의 핵심 내용과 세부적 표현을 지시하는 내용의 녹음파일을 공개한 바 있다.

녹음파일에 따르면 최씨는 2013년 6월 박 전 대통령의 중국 칭화대(淸華大) 연설에 중국어 발언을 집어넣으라고 정 전 비서관에게 지시했다.

최씨는 "맨 마지막에 중국어로 하나 해야될 것 같은데요"라고 제안했다. 정 전 비서관은 "맨 마지막에요? 제갈량 있잖습니까. 제갈량 그 구절을 그냥, 그 부분을 중국어로 말씀하시면 어떨까 싶은데요. 쭉 가다가 갑자기 맨 마지막에 중국말로 하면 좀"이라며 부정적 의견을 냈다.

그러나 최씨는 "아니, 마지막으로. 중국과 한국의 젊은이들이 미래를 끌고 갈 젊은이들이. 앞으로 문화와 인적교류, 문화와 인문교류를 통해서 더 넓은 확대와 가까워진 나라로 발전하길 바란다. 여러분의 미래가 밝아지길 기원한다. 그러고 감사한다, 이렇게 해서"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정 전 비서관은 곧 "알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6월29일 칭화대에서 연설의 처음과 끝을 중국어로 했다. 마무리 발언도 최씨가 일러준 대로였다.

최씨가 청와대 내부 회의와 국회 법률개정·예산안까지 챙긴 정황도 나왔다.

최씨는 "대수비(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때 각 분야에서 체크하고 이런걸 소상히 문제점들을 올려주셔가지고 적극 대비하고 (중략) 여러분이 그동안 한 해를 넘기면서 노고가 많았다"라며 박 전 대통령 발언을 조언했다.

외국인투자촉진법(외촉법) 개정안과 예산안 반영에도 관여했다. 최씨는 "이 예산이 지금 작년 예산으로 돼서 특히 새로운 투자법(외촉법)이나 국민 그거를 못하게 되는데, 이걸 본인들 요구 들어주지 않는다고 해서 국민을 볼모로 잡고 이렇게 하는 건 국회의원이나 정치권에 무지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고 책임져야 될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좀 하세요"라고 지시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