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9159 1082019052352669159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한지선, 환갑 택시기사·경찰 폭행…벌금형 집유 선고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에서 행패를 부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택시기사 61세 이 모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술에 취한채 신호에 멈춰선 택시 조수석에 술에 취한 20대 여성이 올라타더니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했다.

이 여성이 바로 배우 한지선이었으며 한지선은 술에 취해 자신이 원하지 않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폭행을 저질렀다. 이 과정에서 택시 뒷좌석에 앉아 있던 승객을 밀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기사는 "바로 욕을 하며 폭행이 시작됐다. 반말이 아니라 상스러운 소리를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그 후 아예 연락도 안왔다"고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후 경찰서로 연행된 한지선은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다른 경찰관의 팔을 물거나 다리를 걷어차기까지 했다. 결국 한지선은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이에 대해 한지선의 소속사 측은 "한지선이 반성하고 있다. 연락처를 알지 못해 사과하지 못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