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9122 0372019052352669122 06 0602001 6.0.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다시 찾은 오라가 미술관 담보 500억 요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소진기자]

헤럴드경제

사진 = KBS2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캡처


이승연이 오라가를 찾아갔다.

23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극본 문은아)에서 김남준(진태현 분)이 오산하(이수경 분)의 집에 침입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김남준은 조애라(이승연 분)를 구해야하니 화구통에 든 보석을 내놓으라고 말했고, 백금희(김서라 분)는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오창수(강남길 분)의 각막수술에 늦을 것을 걱정했다. 김남준은 두통을 겪다 기억 이상 증세를 겪었고, 오창수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오산하는 오하영의 양부에게 사칭으로 고소를 당했고, 박수호(김진우 분)는 오산하에게 반드시 구해주겠다고 말했다. 김남준은 깡패들에게 쫒기며 병원으로 오창수를 옮겼다. 뒤늦게 도착해 소식을 들은 박수호는 김남준의 속셈을 의심했다.

쫒기며 김남준은 핸들에 머리를 박았고, 두통으로 힘들어하는 중에 첸에게 잡혀 얻어맞았다. 김남준은 목걸이를 찾는 첸에게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싸우는 중에 검찰과 박수호가 끼어들었다. 검찰은 김남준을 긴급체포했다.

오창수는 다행히 병원에 제때 도착해 수술을 받았다. 검찰에게 잡혀간 오산하는 자신은 김남준과 오하영에게 세뇌당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때맞춰 도착한 변호사가 증거자료를 건냈다. 오산하는 바로 풀려났다.

취조실 밖에서 기다리던 박수호는 어떻게 이렇게 빨리 자료를 모았냐는 오산하에게 오라가의 법무팀을 풀가동했다고 말했다. 한편 잡혀있던 조애라는 김남준이 검찰에게 잡혀갔다는 것을 전해들었다.

골드에쎄 회장은 조애라에게 가지고 있는 오라가의 주식을 모두 내놓으면 모두 없었던 일로 해주겠다고 말했다. 시간을 번 조애라는 김남준을 면회하러 갔다. 김남준은 조애라에게 자신이 시한부라는 것을 숨겼다. 조애라는 김남준에게 회장이 처음부터 주식을 노리고 접근했다는 것을 알렸다.

조애라는 주식을 포기하지 않을 생각이었다. 조애라는 박순태 회장의 집으로가 미술관을 담보로 오백억을 빌려달라고 말했다. 펄쩍 뛰는 박순태(김병기 분)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으면 골드에쎄 회장에게 주식을 모두 넘기겠다고 말했다.

그때 골드에셰 회장이 박순태 회장의 집으로 찾아왔고, 오라가를 넘기라고 말했다. 한편 오산하, 박수호, 백금희, 오슬하(박유하 분)는 오창수의 수술이 끝나길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중이었다. 예상 시간보다 늦게 오창수가 수술실 밖으로 나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