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8822 0512019052352668822 02 0204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檢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회의' 삼성전자 부사장 2명 소환

글자크기

사업지원 TF 부사장 등 5월5의 회의서 증거인멸 방침 의혹

김태한 삼바 대표 등 3명 내일 영장심사…윗선 수사 속도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2019.5.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이유지 기자 =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방침을 논의한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 2명을 소환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3일 안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과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들 부사장 등 삼성 수뇌부들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지난 5월1일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어린이날인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모여 대응책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자리에서 증거인멸 방침이 결정됐고 회의 직후 각 회사로 증거인멸 지시가 내려졌다고 보고 있다.

당시 회의에는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김 대표와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 등 3명에 대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윗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전 10시30분 김 대표 등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삼성바이오 측이 분식회계 관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파일과 직접 전화로 현안 관련 보고·지시한 녹음파일 등을 삭제한 정황이 파악된 만큼, 이들의 신병을 확보할 경우 윗선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검찰은 김 대표 등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까지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7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를 고발해 수사 본격화가 예상되자 삼성에피스 재경팀 소속 직원들이 '부회장 통화결과'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 폴더 등에 저장된 파일 2100여개를 삭제한 정황을 포착한 바 있다.

검찰은 삭제된 파일에서 언급된 '부회장'이 이 부회장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고 그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사안을 보고 받거나 관여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최근 검찰은 이 부회장이 직접 임원과 통화한 음성파일을 디지털포렌식으로 복구했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는 결국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간 연관성이 있는지 등에 대한 수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seunghe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