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6651 0032019052352666651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盧 전 대통령 손녀와 팔짱 끼고 입장한 부시…너럭바위 참배(종합)

글자크기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은 따뜻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

연합뉴스

부시 전 대통령과 팔짱 낀 노무현 전 대통령 손녀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참배를 마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손녀이자 아들 건호 씨 딸 노서은 양과 팔짱을 끼고 이동하고 있다. 맨 왼쪽은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 2019.5.23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자 중 단연 관심을 끈 인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다.

봉하마을에서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시작된 오후 2시께 입장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노건호 씨와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해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부시 전 대통령이 입장할 때 젊은 여성이 동행해 추모객들 눈길을 끌었다.

이 여성은 노 전 대통령의 손녀이자 노건호 씨의 딸인 노서은 씨였다.

서은 씨는 노 전 대통령 서거 때 5살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청와대 재임 때 서은 씨를 무동 태운 사진을 남기기도 했고 퇴임 후에는 서은 씨를 자전거 뒤에 태우고 사저 앞 봉하 벌판을 달리는 사진을 찍을 정도로 각별히 아꼈다.

연합뉴스

손녀 목말 태운 노무현 전 대통령
(김해=연합뉴스) 2007년 9월 29일 청와대를 방문한 손녀를 목말 태운 노무현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비공개 사진. 2009.5.27



서은 씨는 노 전 대통령 발인식 때는 할아버지의 죽음을 이해하지 못한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손가락으로 'V'를 표시하는 모습이 카메라 앵글에 담기기도 했다.

서은 씨는 부시 전 대통령과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했을 뿐만 아니라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사를 한 후 대통령 묘역으로 걸어갈 때는 팔짱을 끼면서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모객들이 '부시', '부시'를 연호할 때는 미소를 띠면서 손을 흔들었다.



그는 추도사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면서 임기 중 한국이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자유수호 전쟁'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이었고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점도 거론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연합뉴스

추도사 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김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2019.5.23 xyz@yna.co.kr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와 만나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건호 씨는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합뉴스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찾은 권양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이 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5.23



그는 "두 분은 재임 기간 중 한미관계를 새로운 관계로 발전시키는 등 참으로 많은 일을 일궜다"며 "여기까지 와서 우정과 추모를 표해준 것에 대해 유족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2001∼2009년)이 노 전 대통령(2003∼2008년)과 겹친다.

두 사람은 한미정상회담 등 기회로 수차례 만났다.

그는 2010년 펴낸 회고록 '결정의 순간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