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6454 0372019052352666454 08 0801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카카오모빌리티ㆍ택시 “택시기사 희생, 정부 여당 책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단체는 지난 3월 사회적대타협기구 협의 이후 아무런 후속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정부ㆍ여당에 플랫폼 택시 출시의 조속한 실행을 촉구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단체는 7일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열린 ‘플랫폼 택시’ 관련 회의 이후 발표한 성명문을 통해 “규제 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시행할 수 있는 법령 개정과 구체적 시행방안을 마련할 것을 정부와 여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회적 대타협 기구 합의 이후, 현재까지 정부와 여당 그 어느 누구도 이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를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정부와 여당의 태도는 이젠 실망을 넘어 과연 다양한 택시 서비스의 제공을 통해 국민편익 증진에 기여할 의지와 진정성이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 여당의 소극적인 태도로 인해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 정신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으며, 불법적인 유사 택시업종의 여객운송 질서를 문란 시키는 행위는 아무런 대책 없이 방치되어 왔다”며 “그 결과 애석하게도 또 다른 한 사람의 택시운수종사자의 희생이 발생했다“고 최근 발생한 택시 기사 분신 사건의 책임을 정부ㆍ여당에 돌렸다.

양 단체는 성명서 발표와 함께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의 면담을 요청했다.

123@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