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62436 0232019052352662436 02 0207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595805000 1558597478000 popular

보건복지부 차관에 김강립 기획조정실장…"국민 체감 높일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보건복지부 차관에 김강립 현 기획조정실장이 내부 승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신임 복지부 차관에 김 기획조정실장을 임명했다.


김 신임 차관은 1965년생으로 서울 동국대부속고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대 사회복지학 석사, 연세대 보건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0년 행정고시 33회 출신으로 보건의료와 사회복지·연금 등 보건복지 다양한 분야를 두루 역임했다.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을 시작으로 사회서비스정책관, 국민연금정책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거쳐 2017년 9월부터는 기조실장직을 수행해왔다. 정책에 대한 이해와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리더십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김 차관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여러가지 경제상황이나 소득분배 구조가 나빠지는 상황에서 차관에 임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조직의 성과를 높이고, 직원들이 만족스럽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여러 숙제가 있어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부도 중반에 접어든 만큼 성과와 체감 두가지를 국민들이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국정과제들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복지부 관계자는 "김 차관은 30년 가까이 복지부에서 전문성을 쌓았고 현장경험도 풍부하다"면서 "이번 인사는 문 정부 집권 3년차를 맞아 공직사회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내부에서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