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8987 0032019052352658987 02 021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591411000 1558591423000 popular

북한 의료진 부산 온다…12월 국제당뇨연맹 총회 부산대회 참가

글자크기

조남한 국제당뇨연맹 회장, 방북 성과 보고

"북한 당뇨 전문가 교육 및 당뇨 병원 현대화에도 협력"

연합뉴스

조남한 국제당뇨연맹 회장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북한이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당뇨연맹(International Diabetes Federation·IDF) 세계총회에 대표단을 보내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조남한 IDF 회장은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조선병원협회 당뇨병위원회와 논의한 내용을 23일 2019 IDF 세계총회 부산대회 한국조직위원회에 보고했다.

조 회장에 따르면 양측은 '북측은 IDF 부산대회 참여를 위해 노력하고, IDF는 50명 규모 북측 의료진의 신변안전과 편의(비용 포함)를 제공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북한 당뇨전문병원 현대화사업도 협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IDF 방북단 류경안과병원 방문
[조남한 회장 제공]



또 올해 10월 평양에서 IDF 전문가들이 강사로 참여해 이틀 일정으로 북한 당뇨병 전문가 50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IDF 온라인 교육과정도 지원한다.

조 회장은 "방북 기간 북한 조선병원협회 당뇨병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북한의 IDF 부산대회 참가 방안을 협의했다"며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한 사례와 비슷한 방식으로 대표단을 보낼 의사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대표단 참가가 성사된다면 당뇨병으로부터 자유로운 한반도를 향한 부산 선언도 채택할 수 있다"며 "오는 7월 중국에서 북측 관계자를 만나 추가 협의를 하고 9월과 10월 다시 방북해 세부 협의를 벌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회장이 포함된 방북단은 류경안과종합병원과 옥류아동병원, 최경태 내분비연구소, 문수재활병원 등 의료시설을 참관하고 평양 시내에 있는 주체사상탑, 개선문 등을 둘러봤다.

연합뉴스

IDF 방북단 옥류아동병원 방문
[조남한 회장 제공]



조 회장은 "북한 노동신문에서 IDF 방북단의 현지 참관을 보도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IDF는 중국, 독일, 한국 등의 지원을 받아 북한에 인도적인 차원에서 인슐린 4만개, 주사기 5천400개, 당뇨약(1만명 사용분), 당뇨병 망막증 진단 기구, 혈당측정기 100대 등을 지원하고 있다.

IDF 세계총회는 의학 총회로는 세계 1, 2위를 다투는 총회로 당뇨병 올림픽으로 불린다.

부산시가 유치한 2019년 세계총회 부산대회는 올 12월 2일부터 6일까지 벡스코에서 열린다.

170개국에서 1만7천명 이상 참석할 예정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