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8758 0242019052352658758 08 08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라이엇게임즈, ‘LoL 리프트 라이벌즈’ 7월4일 서울 개최

글자크기
이데일리

리프트 라이벌즈. 라이엇게임즈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로 불리는 ‘리프트 라이벌즈’가 올해는 한국에서 열린다.

라이엇게임즈는 인접 라이벌 지역 리그의 스프링 스플릿 상위권 팀들이 참가하는 지역대항전 형태의 LoL 국제대회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 진행 계획을 23일 발표했다.

이번 리프트 라이벌즈는 7월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7월 4일과 5일에는 오후 4시부터 그룹 스테이지가 진행되며, 6일과 7일 오후 5시부터는 준결승전 및 결승전이 열린다.

한국에서 진행되는 이번 리프트 라이벌즈에는 기존의 한국(LCK),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 LMS) 외에 베트남(VCS)도 참가한다. 베트남은 지난 2년간 국제대회에서 꾸준히 좋은 기량을 선보인 리그이며, 이번 ‘2019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도 인상깊은 경기력으로 전세계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지난 스프링 스플릿 최종 순위에 따라 각 지역을 대표하는 총 12개 출전팀들도 결정됐다. LCK와 LPL은 각각 상위 4개팀이 출전하며, LMS와 VCS는 각각 상위 2개팀이 하나의 연합팀으로 출전한다.

LCK에서는 통산 7번째 LCK 우승을 달성했으며 MSI 4강까지 진출한 SK텔레콤(017670) T1을 필두로 그리핀, 킹존 드래곤X, 담원 게이밍 등의 팀들이 출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