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8215 0122019052352658215 08 0805001 6.0.14-RELEASE 12 전자신문 0

올해 기온 평년과 유사 또는 높아...지난해 장기 폭염 재연 가능성은 낮아

글자크기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여름 기온은 평년(1981∼2010년 평균)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지난해와 같은 기상관측 사상 최악 폭염이 장기간 이어지는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다.

기상청은 23일 '2019년 6∼8월 3개월 전망' 보도자료에서 올여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수량은 6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고 7, 8월에는 평년과 비슷하지만, 지역 편차가 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여름철 태풍은 평년 수준인 1∼3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이 적잖이 발생하겠지만, 강원도 홍천 41.0도·서울 39.6도 등 각각 전국·서울 역대 최고기온을 경신한 작년보다는 폭염 강도와 빈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기록적 폭염의 원인 가운데 하나인 티베트 고기압이 덜 발달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가을부터 올해 4월까지 티베트 고원에 평년보다 많은 눈이 덮여 지상 기온 상승을 완화했다.

지난해에는 여름철 우리나라 더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자리 잡은 가운데 고도가 높은 티베트 일대 공기가 데워진 뒤 동쪽으로 이동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기압계 상·하층이 모두 뜨거워져 기온이 치솟았다.

김동준 기상청 기후예측과장은 “작년처럼 강하고 지속적인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적다”면서 “티베트 고기압이 덜 발달하면 상층 제트가 평년보다 남쪽을 향해 북태평양 고기압도 여름철 초반 우리나라까지 많이 못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6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지만, 상층 한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아 기온이 떨어질 때가 있을 전망이다.

6월 후반에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6월 평균기온은 평년(20.9∼21.5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132.9∼185.9㎜)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7월 전반에는 저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전망이다. 후반에는 주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가 되겠지만, 기압골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어 기온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7월 평균기온은 평년(24.0∼25.0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240.4∼295.9㎜)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8월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가 되겠지만,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을 때가 있어 기온 변동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소나기가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8월 평균기온은 평년(24.6∼25.6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220.1∼322.5㎜)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