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7901 0902019052352657901 02 0204002 6.0.20-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590141000 1558593756000 popular

​법원 ‘박근혜 국정농단으로 인한 피해, 대국민 손해배상 책임 인정할 수 없다’

글자크기

박 전 대통령측 ‘정치적 투쟁과 선전전’ VS 국민들 ‘정신적 피해’

국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상대로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정신적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에 대해 법원이 23일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7부(부장판사 김인택)는 이날 정모씨 등 4100여명이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정씨 등의 청구를 기각했다.

정씨 등은 2017년 1월 박 전 대통령 재임시절 발생한 국정농단 사태로 정신적 고통과 피해를 봤다며 이에 대한 손해배상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이 청구한 금액은 1인당 50만원씩 총 20억여 원이다.

정씨 등은 소송에서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이용해 헌법과 법률을 위반했고, 대통령 권한을 사인을 위해 썼으며 그로인해 국민이 크나큰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구체적인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고, 정당한 민사 소송이라기보다는 정치 투쟁과 선전전의 연장에 가깝다”며 반박했다.

이에 법원은 정씨 등의 소송을 기각하고 박 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다.
아주경제

박근혜, 형집행정지 기각 후 첫 외부진료…디스크 등 점검 (서울=연합뉴스) 8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성모병원에서 각종 진료를 받았다. 교정당국 관계자는 "허리 디스크 등 지병과 관련해 진료를 받았고 건강 상태에 특별한 변화가 생긴 건 아닌 것으로 안다"며 "박 전 대통령 측이 외부 진료를 요청하면 대부분 허가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상고심의 구속기간이 만료된 지난달 17일 "경추 및 요추 디스크 증세로 인한 불에 데인 것 같고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사진은 2017년 8월 30일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허리 질환 관련 진료를 받은 뒤 병원을 빠져나가고 있는 모습. 2019.5.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2019-05-08 20:09:58/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의종 인턴기자 chldmlwhd731@ajunews.com

최의종 chldmlwhd73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