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7814 0092019052352657814 07 0203001 6.0.8-hotfix 9 뉴시스 0

서울시, 서북권·서남권에 오존주의보 발령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울 등 일부 지역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무더위를 보인 16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뜨거운 햇볕에 양산과 손으로 더위를 피하고 있다. 2019.05.16.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23일 서울 지역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서북권(마포, 서대문, 은평구)과 서남권(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마포구와 강서구 측정소의 오존 농도가 각각 시간당 0.121ppm, 0.124ppm 이상으로 나타났다.

시는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고농도에 노출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며 심하면 호흡장애까지 초래한다.

yoonseul@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