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7487 0352019052352657487 04 0401001 6.0.17-RELEASE 35 한겨레 0

“미 국방부, 중동에 1만명 추가 파병안 백악관 보고 예정”

글자크기
AP 등 미 언론 보도

“중부사령부 요청으로 계획…최종 결정은 안 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가 이란의 잠재적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최대 1만명의 병력을 중동 지역에 추가 파병하는 방안을 23일 백악관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에이피>(AP) 통신 등 미국언론들이 보도했다.

미국 행정부 관리들은 이 병력 배치가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며, 백악관이 증파 계획 전부를 승인할지 일부만 승인할지도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움직임이 이란으로부터의 새로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게 아니라, 해당 지역의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가 파견되는 병력은 방어군 형태가 될 것이며, 논의에는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와 추가 함정, 이란 감시 노력 강화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에이피>는 전했다. <시엔엔>(CNN)은 이번 병력 증원은 중동 지역에 주둔한 미군 중부사령부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대응한다는 이유로 이달 초 에이브러햄 링컨 항공모함 전단과 B-52 전략폭격기, 샌안토니오급 수송상륙함, 패트리엇 미사일 등을 중동에 파견한 바 있다.

미국의 중동 지역 추가 파병 움직임은 최근 행정부 고위 인사들이 이란과 전쟁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논란을 부를 수 있다고 <시엔엔>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나는 전쟁으로 가고 싶어 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고,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도 21일 기자들에게 “우리의 책무는 이란이 오판하지 않게 확실히 해두는 것이다. 우리의 태세는 전쟁 억지를 위한 것이지 전쟁을 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