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7393 0092019052352657393 05 0510001 6.0.7-RELEASE 9 뉴시스 0

복싱, 도쿄올림픽 퇴출 모면···6월 IOC 총회 심의

글자크기

국제복싱협회는 자격 정지

뉴시스

【모스크바(러시아)=AP/뉴시스】 가푸르 라히모프 전 AIBA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회장의 마약 매매와 부정 심판 등의 문제로 2020 도쿄올림픽에서 퇴출 위기에 놓였던 복싱이 기사회생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종목 유지를 놓고 회의를 열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23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 경기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있었던 복싱을 존속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전했다.

6월24일 IOC 총회에서 이를 심의할 예정이다.

국제복싱협회(AIBA)는 재정과 조직운영 그리고 심판운영 등에서 잡음을 일으켰다. 우즈베키스탄 출신인 가푸르 라히모프 AIBA 회장은 국제마약판매책과 연계해 마약을 매매한 혐의로 미국 재무성의 조사를 받는 등 홍역을 치렀다.

라히모프 회장이 지난 3월 퇴임했지만, 복싱은 올림픽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했다. 올림픽 33종목 가운데 유일하게 티켓 추첨 신청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IOC는 AIBA 개혁 검증을 위해 IOC 산하 조사위원회를 발족, 다각도로 검토해왔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IOC가 선수들이 입을 피해를 우려, 선수 구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남자 8체급, 여자 8체급 총 286명의 출전 선수 규모도 그대로 유지된다. 예선 방식 등을 오는 6월 말까지 정해 2020년 1월부터 5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티켓 판매도 곧 시작된다.

단 AIBA는 IOC로부터 자격 정지 처분을 받는다.IOC는 "AIBA가 대대적인 조직 개혁을 했다고는 했지만, 아직 만족할 만한 진전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자격 회복 여부는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심의할 예정이다.

migg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