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7253 0252019052352657253 05 05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복싱, 2020년 도쿄올림픽 퇴출 면해…세계복싱협회는 자격 박탈

글자크기
올림픽에서 퇴출 위기에 몰렸던 복싱이 정식 종목으로 유지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3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복싱을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조선일보

국제복싱협회 가푸르 라히모프 회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IOC 집행위원회는 자정 능력을 상실한 국제복싱협회(AIBA)에 대해 올림픽 복싱 주관 자격을 박탈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와타나베 모리나리 국제체조연맹(FIG) 회장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를 구성,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과 본선을 치를 방침이다.

IOC 집행위원회의 권고안은 6월24~26일 로잔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AIBA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후 심각한 재정난과 심판 비리 의혹에 시달렸다. 이어 지난해 10월 미국 재무부의 마약 범죄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물인 가푸르 라히모프를 새 회장으로 선출하며 큰 논란을 빚었다.

IOC는 "AIBA가 올림픽에서 축출되지 않으려면 혁명적인 조치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여러차례 경고했으나 행정 개혁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지난 22일 라히모프 회장이 사퇴를 선언했으나 IOC는 "AIBA의 자구 노력은 미비했다"고 평가하며 AIBA의 올림픽 주관 자격을 박탈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오늘의 결정은 선수들과 복싱 종목을 위한 것이다. 우리는 선수들이 꿈을 실현하고 2020년 도쿄올림픽 참가를 보장하길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복싱 종목은 남자 8체급, 여자 5체급이 열린다. 금메달 개수는 13개로 똑같지만, 4년 전 리우올림픽과 비교해 남자는 2체급이 줄고, 여자는 2체급이 늘었다.

[이혜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