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6889 0032019052352656889 01 0108006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800만弗 공여' 국제기구와 협의중…정부 "가급적 빨리 진행"(종합)

글자크기

통일부 당국자 "공여후 물품구매 등 절차 3∼6개월 정도 걸려"

연합뉴스

김연철 장관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5.21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 위해 해당 기구들과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갔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현재 800만 달러 공여 관련 국제기구의 사업제안서 내용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당국자는 "제안서를 공식 접수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국제기구들로부터 대북 인도지원 사업계획의 '초안'을 받아 협의 중인 상태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2017년 9월 의결했던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대한 800만 달러 공여를 재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공여가 결정됐던 국제기구의 사업계획은 2년 전 환경을 기준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정부는 이들 기구와 사업 내용을 우선 다시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다.

당시 국제기구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에 백신과 필수의약품 등을 지원하고, 탁아시설이나 병원에 있는 아동과 임산부 등에 비스킷 형태의 영양식품을 제공하는 등의 계획을 마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영양지원 사업에는 쌀은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제기구와 협의를 통해 정부 차원의 방안이 준비되면, 정부 내부 절차인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를 거쳐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남북협력기금 공여를 정식 의결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원 시기에 대한 질문에 "시급성을 감안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게 된다는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절차를 가급적 빨리 진행해야 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통 공여가 이뤄지고 나서 물품 구매하는 등 절차가 통상 3∼6개월 정도 (소요된다)"며 "시급성을 감안해서 그걸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게 저희 생각이고 그렇게 국제기구와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국제기구 대북 지원에 대한 공여와는 별도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의견수렴 작업도 계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관문사에서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을 예방했는데 이 자리에서도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미 2주째 각계를 상대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의견을 수렴해왔지만, 지원 방안을 구체화하지는 못하고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