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6639 0232019052352656639 02 0213001 6.0.13-RELEASE 23 아시아경제 47077667 popular

충남 ‘고용’ 주름살 폈다…올 1분기 취업자 수 2.8만 명↑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충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올해 충남 관내 취업자 수가 전년대비 2만8000여명 증가했다. 고용률은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시·도 중 가장 높고 이중 청년 고용률도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고용과 관련된 지표가 전반적으로 개선된 분위기다.


23일 충남도와 충청지방통계청(2019년 4월 충청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충남지역의 취업자 수는 총 120만9000여 명으로 전년 동월(118만2000여 명)대비 2만8000여 명(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무엇보다 올해는 1월 113만6000여 명, 2월 114만1000여 명, 3월 119만2000여 명 등으로 취업자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이를 보였다.


산업 부문별 취업자 수는 ▲도소매·숙박, 음식업 2만 7000명(14.4%)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 서비스업 2만 5000명(3.3%)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1만 2000명(3.2%) ▲제조업 1만 1000명(4.3%) ▲광공업 1만 1000명(4.3%) 등의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농림어업과 건설업,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은 6000명∼9000명 가량 감소한 것으로 조사된다.


충남은 지난달 64.5%의 고용률을 보이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4월 63.9%보다 0.6%p 증가한 수치로 전국 평균인 60.8%와 견줬을 때는 3.7%p 높다. 전국 17개 시·도 중에선 제주도가 고용률 68.1%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고 충남은 두 번째 순위를 기록했다.


도는 지표상 청년층의 고용률 증가에 주목하기도 한다. 가령 올해 1분기 충남의 청년 고용률은 48.2%로 지난해 42.5%보다 5.7%p 높아졌고 청년실업률은 지난해 11.7%에서 올해 7.5%로 낮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전체 연령대(생산가능인구)에선 15세∼64세 고용률이 지난해 68.9%에서 올해 69.6%로 0.7%p, 실업률은 3.1%에서 3.2%로 0.1%p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노동시장의 개선으로 구직 의사가 없던 비경제활동인구가 구직을 위해 노동시장에 진입하면서 생긴 현상으로 풀이된다.


충남은 고용의 양적 개선 외에도 근로조건 등 질적 개선도 함께 이뤄졌다. 가령 지난달 전체 임금 근로자 중 상용 근로자는 60만9000여 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만8000명 늘었고 일용 근로자는 13만8000여 명으로 2만8000명 감소했다.


또 53시간 이상 근무 업체의 취업자 수도 7000명(3.3%) 줄어 지역 내 주 52시간 근무제 확산과 ‘일·생활 균형(워라밸)’ 문화가 확산되는 분위기가 엿보였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고용률 상승은 민선7기 일자리 종합계획 수립과 이를 기초로 한 지역 경제 활성화 성과로 분석된다”며 “도는 올해 목표한 5만8000여 개, 민선7기 22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