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5852 0032019052352655852 02 0201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0

아파트 주민이 승용차로 주차장 입구 막고 '연락두절'

글자크기

입주자대표회의 전·현직 임원진 간 갈등…주민들 불편

연합뉴스

다 못들어가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23일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검은색 알페온 차량이 주차장 입구를 막고 있다. 2019.5.23. iroowj@yna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서울 강서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한 주민이 승용차로 주차장 입구를 봉쇄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23일 경찰과 아파트 입주자 등에 따르면 이 아파트의 전임 입주자대표단 측 인사인 A씨는 전날 오후 7∼8시께부터 이 아파트의 주차장 입구에 검은색 알페온 승용차를 세워 두고 연락이 끊겼다.

승용차에 연락할 전화번호도 남겨 두지 않았다.

차주는 현직 입주자대표 측과 갈등을 겪다가 아파트 주차장 출입이 거부되자 다른 입주민도 주차장에 들어갈 수 없도록 입구를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신고를 받은 경찰이 전날에 이어 이틀째 출동해 해당 승용차 견인을 시도 중이지만 일부 주민들이 차주로부터 정식 사과를 받은 뒤에 차를 쓰게 해줄 것이라며 경찰을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로 있는 주차장 출구는 막혀 있지 않아 일부 차량은 출구를 이용하고 있지만 퇴근 시간 이후 입차하는 차량이 몰리면 혼란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전날 저녁에도 퇴근한 주민들이 아파트 주차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바람에 주변에서 혼잡이 벌어졌다.

이 아파트 입주자 이모씨는 "어쩔 수 없이 회사에 차를 대놓고 왔다"며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주차장 입구를 막은 A씨 측은 비위 의혹으로 현직 입주자대표 측을 비롯한 일부 주민들과 1년여간 갈등을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현직 대표자들이 법원 결정을 통해 A씨 측의 직무를 정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