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5198 0912019052352655198 03 0302001 6.0.7-RELEASE 91 더팩트 0

[TF현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웅 쏘카 대표에 "비아냥거릴 일 아냐"

글자크기
더팩트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운데)이 23일 이재웅 쏘카 대표와의 설전에 대해 "비아냥 거릴 일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동대문=이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위원장 "책임 있는 자세 요구했을 뿐" vs 이 대표 "혁신의 승자-패자는 없다"

[더팩트|동대문=이지선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택시업계와 차량공유업체 쏘카의 갈등 양상에 대해 한 발언과 관련해 입장을 설명했다.

23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개막식에 참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택시업계와 쏘카의 갈등에 대해 한 발언에 관해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가 민간사업자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지만 혁신과 변화를 위해서 생기는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며 "이로 인해 피해를 받는 계층을 돌봐야 하기 때문에 정부가 맡은 바 역할을 열심히 하되 사업자도 사회적 갈등이 최소화되도록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줬으면 하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무부처가 아닌데도 굳이 발언한 이유를 묻는 말에는 "교통문제라고 보면 주무부처가 아니지만, 금융위는 혁신사업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이 일을 하면서 혁신이 가속할 필요성과 함께 그에 따라오는 문제점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 것인지 고민하는 게 중요하다고 봤기 때문에 이 문제에 관해서도 얘기한 것"이라고 단언했다.

앞서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택시업계 비판에 대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 이 대표는 이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친 바 있다.

더팩트

이재웅 대표는 23일 최 위원장이 "혁신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돌봐야 한다"는 발언과 관련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고 맞받아쳤다.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의 그러한 대응에 대해서 최 위원장은 "이재웅 대표를 만날 일이 있을지 모르겠다"며 "'출마 하시려나' 라는 식으로 비아냥거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출마여부는 여기서 대답하면 전혀 다른 문제가 돼버린다. 답변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이날 개막식에서도 혁신 속에 연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과 기술의 결합은 과거 금융사의 이익을 위한 방향에서 현재는 대고객 접접이 크고 생활의 편리함을 높이는 대안금융이다"라며 "핀테크는 기존 금융권에 독과점에 도전해 개방과 경쟁을 촉진하고 보다 많은 사람이 금융 편익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변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웅 쏘가 대표도 이에 대응하듯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으로 피해를 보는 산업이나 사람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 그 부분은 잘 보듬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혁신은 혁신가 한명이나 기업 하나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 인프라의 도움을 받아서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고,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반면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