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4975 0672019052352654975 03 0302003 6.0.16-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popular

최종구 "비아냥거릴 문제아냐" VS 이재웅 "혁신에 승자패자 없어"…이틀째 설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사진출처=금융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단비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차량 공유 ‘타다’를 서비스하는 이재웅 쏘카 대표와의 설전을 이틀째 이어갔다. 특히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비아냥거릴 문제 아니다”라고 일침했다.

최 위원장은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에 참석한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출마하시려나”라는 발언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출마하시려나라고 했는데, 그런식으로 비아냥 거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는 민간사업자들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지만 혁신과 변화로 인해 생기는 어떤 사회적 충격, 그 충격을 잘 관리해서 이로인해 피해를 받는 계층을 잘 돌보는것도 정부의 큰 역할”이라며 “정부는 맡은바 일을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고 혁신사업자 분들도 이러한 사회적 갈등이 최소화되도록 책임있는 자세로 노력해주셨으면 하는 그런뜻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전날 자신의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또한 “교통문제는 금융위가 직접 주무부처가 아니지만 어느 부처 못지 않게 혁신사업에 대한 지원일을 많이 해왔다”며 “이 일을 하면서 혁신을 가속화해야한다는 필요성과 함께 혁신에 따라오는 여러가지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할것인지가 굉장히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다는생각을 늘 해왔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봐왔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자신의 출마설에 대한 질문에는 “이거는 완전히 다른 문제로 가기 때문에 저는 거기에 대해서는 답변할 게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특히 이같은 취지의 발언은 이날 진행된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행사에서도 강조됐다. 최 위원장은 행사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는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 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이재웅 쏘카 대표./사진출처=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도 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응수했다. 이 대표는 같은날 오전 최 위원장의 기조연설 내용과 관련해 “오늘 아침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좋은 말을 해주셨다”며 “지금까지 제가 언론과 페이스북에서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주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에 혁신은 필요하지만 혁신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산업이나 사람은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 그 부분은 잘 보다듬고 가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전통산업이나 전통산업종사자들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서 돕고 거기에 혁신산업도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혁신은 혁신가 한명 혹은 기업 하나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 인프라의 도움을 받아서 되는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보다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두었다가 혁신산업이 잘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고, 여러차례 언론과 페이스북을 통해서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주셔서 고맙다”며“한가지만 추가하자면..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위원장과 이 대표 간의 설전은 전날 최 위원장의 발언으로부터 시작됐다. 최 위원장은 22일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 대표에 대해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따라오느냐’라고 하는 것”이라며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이 대표가 ‘타다’ 퇴출을 요구하는 택시업계 요구에 대해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으로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일은 없어야 한다”고 발언에 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도 이같은 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며 “어째되었든 새겨듣겠다”고 맞대응한바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