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4029 0092019052352654029 01 0103001 6.0.4-hotfix 9 뉴시스 0

文-트럼프 통화 내용 공개한 강효상 "靑, 사과부터 해라"

글자크기

"사실무근이라더니 기밀 유출? 거짓 브리핑 아니냐"

"본 의원에 대한 보복에 불과, 단호히 대처하겠다"

"영변 외에 평양 인근 강선에도 핵시설 있다" 주장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에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이 됐던 강효상 의원이 안경을 닦고 있다. 2019.05.23.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현직 외교관의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기밀 유출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과 관련, "청와대는 국민들과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청와대는 본인 기자회견에 대해서 대통령의 입인 대변인을 통해서 본인을 무책임한 거짓말쟁이로 몰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사실 무근이라며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야당 의원을 사실상 겁박했다"며 "그런데 사실무근 운운하다가 기밀누설 운운하고 있으니 명백히 청와대가 국민을 속이려고 거짓 브리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청와대의 공무원 감찰은 그렇지 않아도 흔들리고 있는 공직 사회에 대해서 겁박을 하고 공무원과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한다"며 "정부 무능을 비판해온 본 의원에 대한 보복에 불과하다.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로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언론을 통해서 하노이회담에서 5개 핵시설을 폐쇄하라고 요구했는데 김정은이 1개 내지 2개만 응하겠다고 해서 결렬된 것이라고 밝혔다"며 "지금까지 우리 정부는 5개인지, 3개인지 몇 개인지 전혀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워싱턴 소식통한테 파악한 바로는 5개 중 영변에 2개가 있다. 플루토늄과 우라늄 같은데 김정은이 1~2개라고 한 건 영변에 있는 핵시설을 지칭한 것 같다"며 "우리 정부가 확인을 안 해주고 있는데, 제가 분명히 소식통에게서 확인한 것은 평양 서쪽으로 약 16㎞ 떨어진 강선에 핵시설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상반기 일본을 두 번 방문할 예정이라고 제가 이미 3월 대정부 질문을 통해 공개했었다"며 "이것도 우리 정부는 모르는 기색이었다. 일왕의 즉위식 이후에 축하행사, G20 행사에 두 번 온다고 제가 분명히 말씀드렸는데 당시에는 한국에 알려지지도 않았지만 결국 실현됐다"고 강조했다.

p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