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3303 0032019052352653303 02 0207001 6.0.4-hotfix 3 연합뉴스 0

이자·건보료 등 비소비지출 月107만원…8분기째 증가

글자크기

1년새 8.3%↑…경조사비 등 '가구간이전' 가장 비중 커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해 1분기 은행 이자나 사회보험, 세금, 경조사비 등 소비활동과 무관하게 지갑에서 빠져나간 금액이 월 10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가구당 비소비지출은 월평균 107만8천3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 분기(99만5천500원)보다 8.3% 증가한 것이다. 비소비지출 금액은 2003년 통계 집계 후 최대 수준이다.

비소비지출은 세금, 국민연금 보험료, 건강보험료, 대출 이자, 경조사비, 종교단체 헌금 등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데 쓰지 않고 발생한 가계 지출을 뜻한다.

2017년 2분기부터 8분기 연속 늘고 있다. 특히 2017년 4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구성 항목별로는 부모님 용돈과 경조사비 등을 아우르는 가구간이전지출이 30만8천200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소득세 등 경상조세로 20만2천600원, 건강보험료 등 사회보험 명목으로는 15만9천900원, 국민연금 보험료 등 연금으로 15만3천원을 지출했다.

이외에도 헌금 등 비영리단체 이전(12만7천800원), 이자 비용(11만2천400원), 비경상조세(1만4천200원) 등이 비소비지출을 구성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이자 비용이 17.5% 늘어나며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비영리단체 이전은 14.9% 증가했고 연금과 가구간이전지출, 사회보험은 각각 9.1%, 8.9%, 8.6% 증가했다. 경상조세와 비경상조세는 지난해 동기보다 0.1%, 6.8%씩 감소했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지난해에는 근로소득 증가가 이어져서 경상조세도 빠르게 늘었는데 올해는 근로소득 증가세가 둔화한 것이 경상조세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분위별로 보면 소득 하위 20%를 뜻하는 1분위 가구의 비소비지출은 월평균 28만5천700원으로, 지난해보다 0.9% 감소했다.

반면 2분위 비소비지출은 8.1% 늘어난 57만300원, 3분위는 9.7% 늘어난 87만3천500원, 4분위는 17.4% 증가한 129만9천원, 5분위는 4.6% 증가한 236만800원이었다.

4분위 가구의 비소비지출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은 5분위에 해당했던 근로자 가구가 4분위로 내려앉은 가구 구성 변화의 영향이 있는 것으로 통계청 측은 분석했다.

박 과장은 "상여금 감소에 따른 근로소득 감소로 5분위 가구 가운데 근로자 가구가 4분위로 떨어진 부분이 있다"며 "4분위는 근로소득이 늘면서 경상조세 지출도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