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2935 0032019052352652935 08 08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티맥스 "하반기 세계 최초 통합 클라우드 '스택' 출시"

글자크기

박대연 회장 "2023년 나스닥 상장…2030년 글로벌 톱5로 성장"

연합뉴스

박대연 티맥스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신선미 기자 = 박대연 티맥스 회장은 23일 올해 하반기 세계 최초의 통합 클라우드 '스택'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 티맥스가 2023년 나스닥에 상장하고 2030년에는 글로벌 톱5 기업으로 충분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2030년에는 티맥스데이터가 20조원의 매출을, 티맥스오에스가 80조원을 각각 달성, 그룹사 전체매출 100조원을 예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서비스가 티맥스의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만 제공되기 때문에 2030년에는 매출 100조원을 충분히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를 위해 글로벌 연구소 설립 등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병행할 방침이며, 그 하나로 2023년 나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티맥스의 목표가 이처럼 이뤄지면 자연스럽게 기대되는 사회 경제적인 효과는 매우 클 것"이라며 "티맥스의 직접 고용 창출효과만 10만명에 이르고 클라우드 생태계에 따른 간접적인 고용효과도 상당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 회장은 "클라우드 스택에서 누구나 경쟁력 있는 앱을 협업으로 쉽게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초지식산업 위주로 우리나라 산업체질을 개편하고, 새로운 산업영역의 창출로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리더로 발돋움할 수 있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티맥스는 지난 22년간 다른 회사는 하기 힘든 핵심 소프트웨어(SW) 기술인 미들웨어와 데이터베이스 등 플랫폼 기술을 꾸준히 쌓아왔다고 설명했다. 미들웨어 국내 시장 1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데이터베이스 클러스터링 기술 'TAC'(티베로 액티브 클러스터) 개발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냈다는 것이다.

박 회장은 무엇보다 '클라우드가 미래다!'라는 판단으로 클라우드 시대를 대비해 이미 5년 전부터 본격적인 클라우드 기술을 연구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티맥스 연구원 800여명 중 무려 700여명이 클라우드 인프라,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 서비스와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다"며 "이러한 축적된 연구 성과가 결실을 거둬 올해 하반기에 세계 최초의 통합 클라우드 스택이라는 이름으로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티맥스 클라우드 스택
[티맥스 제공]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