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1846 0962019052352651846 02 0211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두피열 잡아라" 자올 닥터스오더 SNS 영상 ‘눈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사진출처 : 자올 닥터스오더의 두피열 열화상 카메라 촬영 영상의 한 장면>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최근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두피를 관리하기 위한 방법들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탈모를 완화하기 위해 탈모에 좋다는 여러 제품 등을 사용하면서도 탈모의 직접적인 원인을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만약 내가 탈모의 유전적인 요인이 없다고 해서 안심해서는 안 된다. 최근에는 탈모의 원인이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후천적인 탈모의 주된 원인은 부적절한 생활습관이다. 스트레스 과다, 과로, 야식, 과식, 폭식, 수면 부족 등과 같은 부적절한 생활습관의 반복은 두피열을 유발해 탈모를 불러올 수 있다.

이와 동시에 열 받은 두피의 온도를 자올 부스터 사용으로 얼마나 내려줄지에 대한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며 단 두 시간 만에 10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면서 영상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실감케 했다. 또한 ‘헤어케어’ 키워드 43만개 중 3위에 오르며 인기 게시물 상위권에 등극했다.


두피열은 부적절한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체열 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서 상체에 열이 올라 두피가 뜨거워지는 것을 말한다. 이는 두피 유·수분 균형이 무너지고, 피지를 과분비하면서 각질이나 두피염증, 뾰루지 등의 두피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러한 두피열을 잡기 위해서는 음식을 비롯해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져야 하며, 두피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탈모증상완화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두피&탈모 케어 전문 브랜드 ‘자올 닥터스오더’의 시그니처 제품인 시너지 부스터, 일명 ‘자올 부스터’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두피열을 내리는데 도움을 준다. ‘시너지 부스터’는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두피 쿨링이 확인된 제품으로 두피에 열이 오를 때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용해 두피 열 진정에 도움을 준다. 또한, 두피에 직접 고농축 영양을 전달할 수 있는 제품으로 특허물질이 함유된 유효성분과 다이아미노피리미딘옥사이드, 비오틴, 백금 등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성분들이 함유되어 있다.


또한, ‘B-서큘레이션 노즐(B-Circulation Nozzle)’을 적용해 두피에 직접 도포 가능하다. 제품이 낭비되기 쉬웠던 기존 스프레이 분사 방식의 단점을 보완했다. B-서큘레이션 노즐은 두피 영양 흡수율을 높여주며, 두피 마사지를 통해 영양 흡수를 원활하게 해 간편하게 탈모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두피열의 최악의 계절인 여름철을 맞아 자올 닥터스오더는 23일에서 24일로 넘어가는 자정에 시너지 부스터 1+1 이벤트를 진행한다. ‘열 받아서 쿨하게 하나 더!’ 이벤트를 통해 시너지 부스터 본 제품 1개를 구매하면 동일한 제품 하나를 추가로 증정해 1개의 제품 가격으로 2개를 받아볼 수 있다. 이벤트는 1만 명의 구매고객에 한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자올의 모든 고객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1개의 아이디당 1번의 구매만 가능하다.


자올 닥터스오더 민경선 대표는 “탈모를 치료하기 위해선 가장 먼저 생활습관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두피열은 두피 건강 저하와 함께 모발의 조기 탈락을 유도하기 때문에 생활습관 개선과 두피열을 내려줄 제품을 통해 두피열을 함께 개선하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자올 닥터스오더도 이러한 탈모인들의 고민들을 해결하려 진정성 있게 다가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자올 닥터스오더 제품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고민이 해소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자올 닥터스오더는 체험 마케팅인 ‘자올 200일 리얼 검증단’을 운영하며,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얻고 있다. 총 200일(7개월)동안 각각 매칭된 두피 케어 전담 매니저의 코칭 아래 제품을 사용하고 관리 습관을 개선하는 검증단을 운영해 현재 1기는 눈에 띄게 향상된 모습으로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1기에 이어 2기 참가자를 모집해 6월부터 검증단 2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sjsj112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